하림·전북도, 고병원성 AI 차단 ‘총력’

2024.02.16 12:48:20

 

현장 점검·방역 시연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하림과 전북도가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종합식품기업 ㈜하림(대표 정호석)과 전북특별자치도는 설 연휴 직전이었던 지난 7일 전북도청 동물방역과와 김제에 위치한 축산사업장을 방문해 현장 점검 및 방역활동 시연 등을 하고, 방역 강화를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하림의 방역활동을 소개·시연하고, 전북도는 방역 추진 현장 노하우를 전달해 방역 수준 향상, 신속·효율적인 방역 대응체계를 구축하도록 했다.

 

그간 하림은 고병원성 AI 발생예방을 위해 농식품부와 전북특별자치도의 방역 지침에 적극 협조하며, 지속적인 선제적 대응과 능동적 예찰을 진행해왔다.
AI 방역 지도를 자체적으로 개발해 농장의 AI 발생 위험도를 감소시켰고, 이를 위해 AI 발생 위험지역을 사전에 확인하고 농가의 입추일과 사육밀도 등을 조정해 위험요소를 차단하는 노력을 기울여 왔다.
아울러 40여 명의 자체 점검관을 구성해 사육 중인 300여 농가에 대한 일일 유선 방역 점검, 주 1회 방역 활동 점검 및 현장점검 등을 통해 방역 이행 실태를 확인하는 한편, 모바일을 통한 산란율, 폐사율을 일일 관리해 이상 유무를 모니터링하고 신속한 신고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림은 향후 고병원성 AI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고도화 방안 등 새로운 관리모델도 계획 중에 있다.
하림 정호석 대표는 “하림은 고병원성 AI 확산 방지를 위해 지금처럼 체계적인 방역 정책을 시행해 나갈 예정이다”며 “앞으로도 전북특별자치도와의 상호 협력 관계를 유지하며 효율적인 방역대응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서동휘 toara@nate.com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