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각국 협력..'.글로벌 양돈' 주역으로”

2024.02.22 15:19:04

한돈협 '아시아 양돈생산자 네트워크 구축 교류회' 성료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한국· 일본 · 베트남 · 필리핀 4개국 공동 발전도모 합의

‘교류 협력강화 MOU’ 체결…정기행사 ·인력교류 등 추진

 

 

 

 

 

 

아시아 양돈산업계의 협력체계가 구축됐다.

북미와 유럽 등에 밀려 ‘변방’에 머물러 있던 아시아 지역이 글로벌 양돈의 주도세력으로 부상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평가다.

한국과 일본, 베트남. 필리핀 등 아시아 4개국 양돈 생산자단체들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아시아 양돈산업의 국제교류 및 협력 강화를 위한 MOU’ 를 체결했다.

대한한돈협회와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가 공동으로 마련한 '아시아 양돈 생산자 협력 네트워크 구축 교류회' 자리에서다.

 

농림축산식품부 김정욱 축산정책관도 자리를 함께 한 이날 행사에는 손세희 회장을 비롯한 한돈협회 회장단과 일본돼지고기생산자협회(Japan Pork Producers Associations), 베트남축산업협회(Vietnam Husbandry Association), 필리핀 전국양돈농가연맹(National Federation of Hog Farmers, Inc.), 필리핀 양돈재단(Philippine Swine Foundation) 등이 참석했다.

이에따라 4개국 양돈생산자단체들은 ▲정기(연 1회) 교류회 개최 ▲양돈장 인력 교육·공급 확대를 위한 협력사업 추진 ▲실시간 정보교류를 위한 온라인 네트워크 협력체계 구축 ▲생산자단체 간 실무자 왕래 교류 추진 및 기타 상호 협력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이날 MOU에 앞서 손세희 한돈협회장은 “아시아 각국의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아시아 양돈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협력의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이를 통해 실질적이고도, 지속적인 협력 기반을 구축, 아시아 양돈산업의 공동 발전을 도모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김정욱 축산정책관은 정부를 대표해 “아시아 양돈산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협력의 틀을 마련하는 중요한 자리”라고 이번 교류를 평가했다.

 

 

이어 이러한 협력이 단기적 성과를 넘어 장기적으로 아시아 전체의 식량 안보와 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는 비전 제시와 함께 “정부도 산업계의 파트너로서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각국의 양돈생산자단체 대표들도 한목소리로 이번 교류회의 취지에 공감하며 강한 기대감을 표출했다.

일본양돈협회 스키카라 타쿠오 (鋤柄 卓夫) 사무총장은 “이번 협력체계 구축은 아시아 양돈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중요한 기회”라면서 “아시아 각국이 서로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며, 함께 성장해 나갈 준비가 됐다. 우리 모두에게 큰 이익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필리핀 전국양돈농가연맹의 웡 알프레드 응 (Wong Alfred Ng)부회장, 필리핀 양돈재단(Philippine Swine Foundation) 레오나르도 타냐다(Leonardo Tañada)부회장은 “글로벌 인재양성을 위해 한국 양돈산업 관계자들과의 교류 및 협력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상호 교류 프로그램도 확대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베트남축산업협회 응웬 쑤언 즈엉(Nguyen Xuan Duong)회장도 “아시아 각국 양돈산업계와 교류가 조속히 이뤄질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한돈협회 전무와 한돈자조금 이원복 사무국장이 한국 양돈산업 현황과 한돈자조금 제도 및 운영 상황 등을 발표하는 등 각국의 참석자들도 자국 양돈산업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각국 양돈산업의 이슈와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 교환과 논의가 이뤄져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이일호 yol215@hanmail.net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