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이은주의 한우시황

4월15일~5월15일

  • 작성자 : 천하제일사료 비육우PM
  • 작성일 : 2012-04-12 10:23:38

거세우 공급량 증가…한우값 보합세 예상

도축두수 증가로 쇠고기 수입량 감소할 듯
대형마트 판촉 행사로 소비량은 소폭 증가

2012년 3월 한육우 시세는 대형유통업체 및 농협의 한우 판촉행사, 학교급식재개 및 무상학교급식 확대, 군인 수입육 대체 소비 등으로 인한 소비량 증가로 인하여 한육우 시세는 전년대비는 강보합세 전월대비는 보합세를 보였다.
3월 경락가격을 보면 한우는 전월대비 100.4%로 보합세내지 약보합세를 보였으나, 한우 거세우는 소폭 상승하였다. 육우는 전월대비 107.1%로 강보합세를 보였다.
육질등급별로 보면 한우암소는 1++와 2등급이 약보합세를 한우 거세우는 전 등급이 소폭상승하였으나 1+등급~ 2등급가격이 강세를 보였다. 육우 거세우는 전 등급이 강보합세를 보였으며 특히 1+등급~ 2등급가격이 강세를 보였다.
또한 산지 큰 수소(생체 600kg)는 강보합세, 큰 암소(생체600kg)는 보합세를 보였으며, 송아지 시세는 송아지 출하두수는 감소와 송아지 입식 증가하여 전월대비 강보합세를 보였다.
한우는 암소와 수소는 출하두수 증가로 인하여 공급량이 크게 증가하여 가격이 하락하였으나, 한우 거세우는 출하체중 감소 및 거세우 출하비율 감소로 가격이 소폭 상승하였다.
특히 육우 거세우 가격의 강보합세는 출하체중 감소와 육질등급 2등급이상 출하성적이 전월대비 4.7%하락하여 고급육 생산량이 감소한 부분이 가격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3월 한우 거세우 부분육 시세를 보면 갈비와 특수부위가 강보합세를 보였으며, 고급부위와 정육은 보합세, 부산물은 약보합세를 보였다. 
쇠고기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3월 한육우 도축두수는 7만381두로 전월대비 110.3%로 10.3%가 증가하였으나, 정육생산량은 사육기간단축으로 출하체중이 감소하여 108.7%로 추정되어 8.7%증가하였다.
쇠고기 수입량은 2만1천630톤으로 전년 동월대비 58.5%로 41.5% 감소하였으며, 전월대비는 110.3%로 증가하였다. 부위별 수입량을 보면 전월대비 고급부위와 갈비 수입량이 증가하였으며, 양지, 목심, 우둔 수입랴잉 크게 증가하였다. 
국가별 수입량을 보면 갈비와 목심 수입량이 증가하면서 미국산 점유율이 43.0%로 호주산(42.2%)보다 높아졌다.   
전월대비 국내산 공급량은 약 8.7%증가하였으며, 수입육 공급량은 10.3%로 증가하여 전체적인 쇠고기 공급량은 크게 증가하였다.
소비적인 측면을 보면 대형할인마트 및 농협하나로마트 한우판촉행사, 개학으로 인한 학교급식재개와 무상 학교급식 확대, 육우군납 등으로 인한 소비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향후 1개월(4월15일~5월14일)간 공급적인 측면과 수요적인 측면을 살펴보면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도축두수 전월대비 5%~10%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쇠고기 수입량은 전월대비 유지 또는 소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적인 측면을 보면 농협과 대형할인마트의 한우판촉행사, 봄철 여행, 5월초 어린이날 어버이 날로 인하여 4월중하순은 소비가 소폭감소하고 5월 상순에는 소비가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전체적인 소비량은 유지 또는 소폭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향후 1개월간 한우 거세우 경락가격은 소비량대비 공급량이 많을 것으로 보여 보합세내지 약보합세가 예상되며, 산지 큰 암소(600kg), 큰 수소(600kg)가격도 보합세내지 약보합세가 예상된다. 송아지(암,수) 시세는 송아지 출하두수 감소로 인하여 보합세내지 소폭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네티즌 의견 0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