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3.2℃
  • 흐림강릉 0.6℃
  • 구름조금서울 5.4℃
  • 구름많음대전 6.9℃
  • 맑음대구 4.0℃
  • 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11.6℃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5.6℃
  • 흐림제주 11.5℃
  • 구름조금강화 4.2℃
  • 흐림보은 4.9℃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10.3℃
  • 구름조금경주시 3.8℃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10월 20일~11월 20일

  • No : 8931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9-10-25 10:36:17



ASF로 경색된 한돈산업…힘 모아 조기 극복을

도축물량 160만두…돈가 ㎏당 3천500원 전후 예상


◆생산=9월 도축두수는 전월보다 10.9% 감소한 124만두를 기록했다. 작업일이 전월보다 2일 감소했고 ASF로 인한 이동제한 조치로 실질적인 작업일은 16일인 점을 감안했을 때 일도축두수는 줄어들지 않았다. 추석 명절로 인해 정체되어 있던 물량이 ASF로 인한 전국 및 도간 이동제한으로 제때 출하되지 못해 물량 쏠림 현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도간 이동제한으로 원활한 작업이 되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10월 출하물량은 작년 동월 대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추석명절, 날씨 등으로 출하물량이 많은 시기이고 이동제한으로 출하 시기를 조절할 수 없는 상황이 앞으로도 계속 지속된다면 출하물량 쏠림 현상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소비=ASF로 인한 소비 침체가 예상보다 심한 상황이다. 연일 언론에서 ASF 관련 사항을 보도하고 있고 백신이 없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이 불안하여 돼지고기에 소비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시기적으로 도축물량이 많은 시기, ASF로 인한 돈육소비 감소, 경기침체가 겹치면서 돈가는 3천원 이하에 형성되고 있어 한돈 산업 전체가 침체기를 맞고 있다.


◆종합=돈가가 최저수준에서 형성되고 있다. 출하물량은 많은데 불안심리 및 경기침체로 돼지고기 소비량은 급격히 줄어들고 있어 유통업체 뿐만이 아닌 한돈산업 전체가 침체기로 접어들고 있다. 생산에서는 시기적으로 출하물량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나 도간 이동제한으로 홍수출하 현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여기에 백신이 없는 질병이라는 불안감으로 소비까지 줄어들고 있어 한돈산업 전체가 위축되고 있다. 어렵겠지만 생산자는 출하 조절을, 정부 및 생산단체는 소비 활성화 대책을 마련하여 위기의 한돈산업에 힘을 불어넣어야 할 때라 생각한다.
10월 전체 출하물량은 170만두, 돈가는 3천300원/kg 예상된다. 11월은 도축물량 160만두, 돈가 3천500원/kg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양돈

더보기
이동제한 손실 ‘여전’…추가지원 ‘요원’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농식품부 “재입식 이후 피해지원 계획 없어” 정부의 ASF 방역대에 묶인 양돈농가들의 피해가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다. 일부 지역의 경우 장기간에 걸쳐 돼지 이동이 통제되며 권역대 밖으로의 종돈이동과 자돈전출이 막혀온데다 과체중과 지급률 저하 등의 경제적 손실이 뒤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부터는 권역내 돼지 이동은 물론 권역밖 출하까지 조건부 허용됐지만 정상적인 출하는 여전히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강원 남부의 한 양돈농가는 지난 2일 “원하는 도축장으로 출하는 여러 가지 제약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기대할 수 없다”며 “결국 지정도축장으로 출하가 불기피하다 보니 과체중 뿐 만 아니라 지급률이 낮아지거나, 각종 물류비용이 추가되는 손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털어놓았다. 중점방역관리지구내 농가들 역시 지정도축장 사정에 따라 크고 작은 경제적 손실이 뒤따르고 있지만 그나마 일부 피해에 국한돼 이뤄져온 정부 지원마저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정부는 방역대 지정에 따른 이동제한 피해 농가에 대해 ‘소득안정자금’을 지원, 과체중과 자돈폐사, 지급률 인하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일부 보전한다는 방침아래 지난해 5월 30일까지 피해에 대해선

기타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