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2 (목)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4.0℃
  • 흐림서울 16.1℃
  • 흐림대전 16.4℃
  • 흐림대구 15.8℃
  • 흐림울산 13.5℃
  • 흐림광주 16.2℃
  • 흐림부산 16.7℃
  • 흐림고창 12.4℃
  • 흐림제주 17.3℃
  • 흐림강화 14.0℃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4.5℃
  • 흐림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0.7℃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이제영의 차이나 리포트 <2807호>

  • No : 2596
  • 작성자 : 농협중앙회 축산컨설팅지원단장
  • 작성일 : 2014-06-02 10:56:34

사육경기 회복…사료가격 역대 최고 근접

★…계란가격이 역사상 가장 높이 올랐다. 돼지고기 가격도 회복세로 돌아섬에 따라 중국 내 사육업은 단계적 회복상황을 맞고 있다. 사료가격은 한발 더 나아가 역사상 최고점에 가까워지고 있으며 아울러 사육농가는 손실에서 이익으로 전환할 수 있는 능력을 테스트 받게 됐다.
통계수치에 의하면 5월 16일까지 중국 돼지 배합사료가격 평균은 톤당 3천220위안으로 역사상 최고가의 97% 수준이다. 비육돈 배합사료는 톤당 3천490위안이다. 사료원료 가격의 경우 소맥가격은 여전히 역사상 최고치를 보이고 있다. 옥수수, 대두박, 채종박과 면실박 가격은 소폭 상승해 여전히 역사상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이고, 메티오닌과 라이신, 어분 가격의 평균은 오르는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육계업계 위기감 고조…생산판매 예비경보 필요
★…육계사육업계의 이익이 점차 줄고 있다. 또 가금질병이 쉽게 발생되는 하절기가 다가오면서 돈 벌수 없고, 잘 키울 수 없는 것이 육계사육업계가 처한 상황이다. 육계업계에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현재 양계농가는 급격히 감소하고 빈 양계장이 늘고 있다. 부화, 종계, 육계, 계란 등 상호 영향으로 심지어 어떤 종란은 상품란으로 전환돼 팔리기도 한다. 일부 양계장은 손쓸 수 없는 상황에 처해 육계가격이 점차 회복되길 기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중국에선 첫째 정부 주관부서가 즉시 생산판매 예비경보체계를 구축하고 바로 생산과 가공시장에 예비정보를 발표해 농가가 도태, 입식, 사육을 체계화하여 시장위험을 줄이도록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둘째 대책으로는 표준화, 규모화, 산업화 발전이 꼽히고 있다. 규모화 발전에 가장 중요한 것은 표준화를 하여 육계제품의 전체 수준을 끌어올려야 하고, 계열화된 산업을 이끌어야 한다. 셋째 육계제품의 시장 판매 광고의 확대이다. 소비자에게 잘못 전달된 정보로 인해 심리적 타격이 크기에 잔류약품 관리를 강화하고 소통을 통해 양질염가의 위생적인 육계제품을 공급해야 한다는 것이다.

 

4월 옥수수 수입량 전년대비 77.8% 감소
★…중국 세관 발표에 따르면 4월 옥수수 수입량은 9만3천62톤으로 전년 동기대비 77.8% 감소했다. 옥수수는 주로 우크라이나와 태국으로부터 수입됐다. 중국 바이어들이 미국의 GMO 옥수수를 피하고 대체 공급원을 찾았기 때문이다.
4월 중국으로 수입된 미국산 옥수수는 대폭 감소했다. 주요 원인은 중국 농업부의 비준을 받지 않은 GMO 옥수수의 계속적인 수입 중지 때문이다. 4월 중국에 수입된 미국산 옥수수는 겨우 8천568톤에 불과해 3월의 1만2천33톤보다 줄었고 7개월 내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중국품질총국은 2012년 10월부터 2013년 4월21일까지 이미 112만톤의 미국산 옥수수와 관련제품을 반송했다. 이 제품 중 검출된 것이 비준 받지 않은 MIR162형 GMO 성분으로 현재 중국과 EU의 비준을 받지 못하고 있다.
반면 4월 옥수수 DDGS 수입량은 역사상 가장 높은 수치인 61.3만톤에 달해 지난해보다 252% 증가하였고 누계상으로 4월까지 200만톤 이상 수입되어 지난해보다 50% 이상 증가했다. 이들 수입된 옥수수 DDGS는 모두 미국산이다.

 

하얼빈시에 첫 번째 1만두 육우사육장 건설
★…하얼빈시에 첫 번째 1만두 규모 육우사육장이 건설됐다. 흑룡강앵거스육우사육유한회사는 최근 1만두 육우사육장 운영에 들어갔다. 해당회사와 농가 간에 새로운 합작체계를 만들어 농가는 두당 500위안의 위험자금을 납입 후 바로 비육우 사육장에 들어가 정상 상황에서 1두를 사육하면 1천위안 이상을 벌 수 있다.
앵거스육우사육유한회사는 연간 우량육우 1만1천400여두를 출하할 수 있는 하얼빈시 첫 번째 육우사육장이다. 회사는 통일되게 비육우를 구매하고 농가가 농장에 들어와 사육을 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아울러 사료, 방역치료비, 수질오염처리 등 전반적인 서비스가 무료 제공된다. 농가는 비육우 사육에 두당 500위안의 위험자금을 납부하고, 비육우 개체가 증체한 kg당 4위안의 순수익을 얻게 된다. 호당 연간 비육우 사육은 300두, 매 두당 350kg 증체시, 농가가 얻는 순수익은 40여만위안이다.

네티즌 의견 0

포토



양돈

더보기

기타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