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6.5℃
  • 맑음울산 16.6℃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2.7℃
  • 구름조금제주 15.8℃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13.7℃
  • 맑음금산 13.1℃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한 달여 만에 다시 문 연 양평가축시장

몸집 커진 송아지들…천정부지 몸값 여전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송아지 경매만…출하 지연 탓 대부분 8개월령 이상

최고가 500만원 훌쩍…평균가 한 달 새 33만여원↑

시장 전체 소독액 살포…대인소독 실시 등 방역 심혈


양평축협가축시장이 한 달여 만에 문을 열었다.

ASF발생으로 당분간 폐장했던 양평가축시장이 지난 1일 다시 문을 열었다.

가축질병 발생에 대한 우려 때문인지 가축시장을 운영하는 양평축협 관계자들은 그 어느 때보다 방역에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

양평축협 김재성 상무는 “시장을 개장하면서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역시 방역이다. 차량은 물론 시장에 들어오는 전 인원에 대한 대인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방역차량을 통해 시장 전체에 소독액을 살포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가축시장에는 입구에 설치된 대인소독기를 통과 후 서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은 가축을 매매할 수 없다는 안내방송이 계속 흘러나왔다.

이날 시장에서는 송아지 경매만 이뤄졌다.

한 달 여 이상 출하가 미뤄진 송아지들은 얼핏 보기에도 덩치가 컸다. 송아지를 계류장에 묶는 작업이 여의치 못할 수 밖에 없었다. 직원들은 덩치가 커진 송아지들을 묶느라 애를 먹었다. 출하월령도 8개월령 이상이 대부분이었다.

농가들은 가격에 예의주시했다.

명절 이후에도 송아지가격이 계속 높은 수준을 이어가고 있어 비육농가들은 걱정이 컸다. 이날 시장에서 만난 농가들 역시 송아지 값에 대한 걱정과 향후 소값 전망에 대한 걱정을 털어놨다.

남양주시의 한 한우농가는 “가격이 너무 높아 걱정이 크다. 명절에 소를 팔아 우사는 비어있는데 송아지 한, 두 마리 사려고 하니 값이 너무 높다. 3마리 정도 살 생각인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한우농가는 “송아지가 금값이다. 소가 100% 1++등급을 받는다는 보장도 없는데 송아지 값은 500만원을 넘어간다”며 “번식농가도 돈을 벌어야겠지만 송아지 값이 지나치게 높은 것은 한우산업 전체를 봤을 때 결코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이날 양평축협가축시장에는 암송아지 32두와 수송아지 234두가 나왔다.

암송아지의 경우 최고가격은 457만6천원을 받았고, 수송아지는 557만9천원에 팔렸다.

지난장인 9월 9일장 대비 평균가격은 암송아지는 33만7천원, 수송아지는 33만8천원씩 각각 올랐다.

양평축협은 임시 폐장 기간 동안 출하를 못한 소들의 판매를 돕기 위해 11월 한 달간 매주 금요일에 가축시장을 열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