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 (목)

  • 흐림동두천 13.8℃
  • 흐림강릉 17.2℃
  • 구름많음서울 15.9℃
  • 구름조금대전 14.6℃
  • 흐림대구 17.7℃
  • 구름조금울산 17.4℃
  • 흐림광주 18.6℃
  • 구름조금부산 18.7℃
  • 구름많음고창 16.4℃
  • 구름조금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3.6℃
  • 구름많음보은 11.4℃
  • 구름많음금산 13.9℃
  • 흐림강진군 14.4℃
  • 구름조금경주시 13.8℃
  • 구름많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동물자원순환센터 설립 서둘러야”

축산물처리협, 타당성 등 연구용역 결과
폐사축·도축폐기물 친환경적 공동처리
자원 재활용·비용절감 등 공익 효과 커
“자체 수익성 한계…정책사업 바람직”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폐사축과 도축폐기물을 효율적이면서도 친환경적으로 처리할 ‘동물자원순환센터’를 서둘러 설립해야 한다는 연구용역 결과가 나왔다.
한국축산물처리협회(회장 김명규)는 지난 4월 한국축산경제연구원 등과 계약을 맺고, ‘동물자원순환센터’ 설립 필요성과 경제적 타당성 등 연구에 들어갔다.
그 연구 결과가 최근 나왔다.
연구용역에서는 가축전염병이 발생할 경우 살처분, 매몰지, 보상비 등 사후 비용이 크다며, 동물자원순환센터가 사전 예방적 수단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동물자원순환센터는 폐사체 매몰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토양·지하수 오염 등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을 차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재 도축장에서 나오는 비식용 도축부산물의 경우 자체 자원순환이 불가능해 폐기처리되고 있을 뿐 아니라 그 비용이 워낙 커 상당한 경영부담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동물자원순환센터에서 도축폐기물을 일괄처리하면 비용절감을 실현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자원화를 통해 수익성을 제고해 도축산업 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밖에 연구용역에서는 동물자원순환센터 설립이 지역사회 고용창출, 방역, 축산·국가이미지 개선 등에 도움을 줄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동물자원순환센터 자체만으로는 수익성이 떨어진다고 진단했다.
연구용역에서는 실질 비용과 수입만을 따졌을 때 가축전염병이 발생했을 경우, 미발생한 평시 모두 큰 손실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사회적 편익 등 공익측면을 감안하면 충분히 경제적 타당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연구용역에서는 거점형 동물자원순환센터 설립을 정부와 지자체 지원사업으로 진행할 필요성이 있다고 제시했다.
아울러 동물자원순환센터가 국내 대표적인 자원처리시설 중 하나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가능한 빠른 시기에 추진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