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흐림동두천 30.7℃
  • 구름많음강릉 34.9℃
  • 구름많음서울 32.6℃
  • 구름많음대전 33.8℃
  • 구름조금대구 34.2℃
  • 맑음울산 32.6℃
  • 구름많음광주 31.8℃
  • 맑음부산 32.5℃
  • 구름많음고창 33.2℃
  • 구름많음제주 33.1℃
  • 구름많음강화 30.0℃
  • 구름조금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2.4℃
  • 구름조금경주시 35.1℃
  • 맑음거제 31.0℃
기상청 제공

11월 20일~12월 20일

  • No : 8773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8-11-23 10:41:46



김장철 공급량 증가로 돈가 약세 불가피

탕박 기준 ㎏당 3천800원 전후 예상


◆생산=10월 도축두수는 168만6천두를 기록하여 9월 대비 약34% 증가, 전년도 동월 대비 28.9% 증가한 수치이다.
9월에서 10월은 명절로 인한 도축일수 증감폭이 심해 2달을 합쳐서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 2017년 9,10월 합계는 288만두에서 2018년에는 295만두로 약 2.5% 증가했다. 11월 도축물량은 약 162만두 예상된다. 11월 1주부터 3주까지 지속적으로 일도축물량이 증가세에 있고 도축일 또한 22일로 많아 160만두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소비=10월은 농가, 판매업체 모두에게 잔인한 달이다. 소비부진이 돈가 하락으로 이어져 재고물량이 쌓이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대형 판매처의 행사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판매업체들이 갈수록 재고가 쌓이고 있는 추세이다.
김장철 전까지는 어느정도 예상되었던 판매부진이지만 수요감소폭이 예상보다 커지고 있어 11월 중순이후에도 돈가가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대형, 중형 육가공들도 작업물량을 줄이고 있어 시간이 지날수록 경락 비율자체가 늘어날 것으로 보여 추가 하락이 예상되고 있다.


◆종합=10월 돈가는 3천911원/㎏으로 전월대비 큰폭의 하락을 보였다. 공급물량 증가와 수요감소, 수입물량 증가가 맞물려 전체적인 돈육시장이 하락세를 보였다. 11월에도 10월과 비슷한 유통 패턴을 보이고 있다. 다만 11월 중순 이후에 김장철에 기대야 하는 상황이다. 11월 중순까지 돈가는 3천605원/㎏(11월16일까지) 형성하고 있다. 10월 소비부진이 11월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11월 말부터 본격적인 김장 시즌이 시작되는 만큼 본격적인 돈가 상승이 이루어지길 바란다.
12월에는 특별한 이슈가 없는 달로 공급물량 증가에 의해서 돈가는 약세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12월 돈가는 3천800원 전후에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기타

더보기
<줌인>충남 천안 ‘석정사슴농원’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꽃사슴 3두로 시작…전업농장으로 엘크로 전환…수입개방 위기 대응 습성 맞춘 관리로 경제수명 늘려 축산 전공 아들, 후계 수업 한창 젖소검정사업을 꼼꼼하게 추진했던 축협직원이 지난 20년 동안 사슴개량을 꾸준히 하여 전업규모 농장으로 만들고 아들에게 대물림 중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충남 천안시 석정사슴농원(대표 김정식(57세))이 바로 그곳이다. 연암대학교 축산학과를 졸업하고 천안축협에 입사한 김정식 대표는 젖소검정사업을 맡아보면서 고향집에서 한우를 기르다가 1991년 꽃사슴 3마리를 입식하면서 양록인이 됐다. 꽃사슴을 20두까지 늘렸으나 1995년 사슴수입이 개방되면서 사슴가격이 곤두박질, 시련을 겪었다. 그러나 위기를 기회로 생각하고 경쟁력이 있는 엘크로 전환했다. 특히 사슴이 늘어날 때마다 사슴의 습성을 파악하고 안전한 사양관리와 경제수명을 연장시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슴장을 30여칸 마련하고, 매년 두당 13∼15kg의 녹용을 생산한다. 사슴장은 직장을 다니면서 사양관리의 시간절약과 안전을 위해 자동급수장치(닛뿔)와 안개분무시설 등 사슴이 편안하게 하여 경제적인 수명 15년까지 살도록 설계한 것이 돋보인다. 김정식 대표는 “

기타

더보기
<줌인>충남 천안 ‘석정사슴농원’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꽃사슴 3두로 시작…전업농장으로 엘크로 전환…수입개방 위기 대응 습성 맞춘 관리로 경제수명 늘려 축산 전공 아들, 후계 수업 한창 젖소검정사업을 꼼꼼하게 추진했던 축협직원이 지난 20년 동안 사슴개량을 꾸준히 하여 전업규모 농장으로 만들고 아들에게 대물림 중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충남 천안시 석정사슴농원(대표 김정식(57세))이 바로 그곳이다. 연암대학교 축산학과를 졸업하고 천안축협에 입사한 김정식 대표는 젖소검정사업을 맡아보면서 고향집에서 한우를 기르다가 1991년 꽃사슴 3마리를 입식하면서 양록인이 됐다. 꽃사슴을 20두까지 늘렸으나 1995년 사슴수입이 개방되면서 사슴가격이 곤두박질, 시련을 겪었다. 그러나 위기를 기회로 생각하고 경쟁력이 있는 엘크로 전환했다. 특히 사슴이 늘어날 때마다 사슴의 습성을 파악하고 안전한 사양관리와 경제수명을 연장시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슴장을 30여칸 마련하고, 매년 두당 13∼15kg의 녹용을 생산한다. 사슴장은 직장을 다니면서 사양관리의 시간절약과 안전을 위해 자동급수장치(닛뿔)와 안개분무시설 등 사슴이 편안하게 하여 경제적인 수명 15년까지 살도록 설계한 것이 돋보인다. 김정식 대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