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6.0℃
  • 구름조금서울 1.3℃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6.9℃
  • 광주 5.6℃
  • 맑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5.3℃
  • 제주 9.5℃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겨울 채비 한우연구소 우공들 ‘집으로’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입동이 되자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도 겨울 날 채비에 들어갔다. 한우연구소가 위치한 대관령은 다른 지역 보다 한 달 가량 겨 울이 빨리 시작되어 11월 초부터 풀이 자라지 않는다. 한우연구소에서 사육되는 700여 마리 한우도 방목을 끝내고 축사로 돌아간다. 한 우연구소는 11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6개월간 한우들이 먹을 풀사료를 준비하고 축사 시설을 점검한다. 한만희 한우연구소장은 “해마 다 입동이 다가오면 소들에게 먹일 사료를 충분히 저장하고 축사시설을 미리 점검한다”며 “소들이 건강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관 리해 우수한 한우의 유전자원을 보존하고 한우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생산성과 품질을 높일 수 있는 연구를 이어가겠다”고 말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