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4 (토)

  • -동두천 0.5℃
  • -강릉 3.0℃
  • 연무서울 0.6℃
  • 박무대전 4.9℃
  • 연무대구 3.6℃
  • 구름많음울산 7.4℃
  • 박무광주 4.1℃
  • 구름조금부산 8.4℃
  • -고창 2.9℃
  • 연무제주 9.3℃
  • -강화 0.3℃
  • -보은 4.7℃
  • -금산 4.4℃
  • -강진군 1.5℃
  • -경주시 2.3℃
  • -거제 9.1℃
기상청 제공

남인식의 해외낙농정보<3023호>

  • No : 3372
  • 작성자 : 농협중앙회 축산전략본부장
  • 작성일 : 2016-08-26 10:47:59

일본, 2020년 우유 수출목표 140억 엔

 

★…일본 정부는 2020년 농림수산물 및 식품 수출목표를 1조 엔으로 설정했다. 우유와 유제품 수출목표는 140억 엔으로 발표했다. 이 수출목표는 지난해 유제품 수출액이 96억 엔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145%정도 늘어난 것이다.
일본 정부는 특히 홍콩, 대만 등을 유망시장으로 분석하고 수출 확대에 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들 지역에 주력품목으로 장기보존 멸균우유를 선정하고 최근 개최된 홍콩 식품엑스포에 참가하는 등 판촉을 지원하고 있다.
2014년 멸균유 생산량은 4만5천㎘로 전년대비 4% 증가했는데 수출수요 증가가 주요요인으로 분석됐다.

네티즌 의견 0



등급정산제 불신 요인 차단해야 범 양돈업계 차원의 독려와 함께 돼지값의 등급정산제 도입이 확대되면서 양돈농가와 육가공업체 사이에 미처 예상치 못한 갈등요인들도 속출하고 있다. 우선 지육률을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가 있다. 출하 이후 단계에서 지육률이 달라질 수 있다 보니 벌써부터 양돈농가들의 불신이 표출되고 있다는 점이다. 충남의 한 양돈농가는 “등급정산제 직후 출하돈의 지육률이 2% 정도 하락했다”며 “농장 이후 요인을 파악한 결과 이전과 달리 콩팥을 내장으로 처리한 사실을 확인했다. 여기서만 0.4~0.5% 정도의 지육률이 차이난다"고 전했다. 이 농가는 “정산방식 변경 후 콩팥처리 방법이 달라졌다는 게 영 개운치 않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양돈농가는 “똑같은 시기에 출하한 돼지임에도 거래 육가공업체에 따라 지육률의 차이가 적지 않아 당황했다”며 “도축장별로 머리 절단부위가 다르다 보니 나타나는 현상이라고는 하지만 농가 입장에서 쉽게 받아들일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육가공업계에선 “부산물 처리방법이나 수익구조상 의도적으로 지육률을 낮출 가능성도 없고, 그럴 이유도 없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도축비도 뜨거운 감자다. 부산물 값을 제외한 나머지 비용을 농가가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