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4 (일)

  • -동두천 9.4℃
  • -강릉 13.6℃
  • 연무서울 8.8℃
  • 박무대전 7.4℃
  • 흐림대구 9.3℃
  • 흐림울산 12.0℃
  • 흐림광주 8.4℃
  • 구름많음부산 13.0℃
  • -고창 9.7℃
  • 흐림제주 14.3℃
  • -강화 9.5℃
  • -보은 7.7℃
  • -금산 7.2℃
  • -강진군 10.9℃
  • -경주시 12.6℃
  • -거제 13.2℃

기고


“한우 소비 확대, 투트랙<고급육·저지방육> 전략 시급” 한우 자급률이 크게 하락함에 따라 비선호 부위인 저지방육의 소비 촉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수입된 쇠고기는 28만9천톤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18.8%가 증가한 수치다. 올해 한우 경락두수가 지난해에 비해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시세 역시 같이 하락하고 있는 원인으로 한우 소비시장을 수입육이 대체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최근 “한우고기 공급 감소에도 불구하고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한우 도매가격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특히 11월의 경우 2등급과 3등급의 도매가격이 전년 대비 11~15%, 육우 도매가격은 13% 하락한 것으로 나타난 점은 낮은 등급에서 수입육 대체 현상이 뚜렷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일각에서는 한우 자급률이 이미 30%대 후반으로 떨어졌으며, 앞으로도 자급률 하락이 가속화 되는 것 아니냐는 비관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우 자급률이 30%대로 내려가게 될 경우 지난 2003년 36.3%로 최저점을 기록한 이후 13년만이 된다. 전국한우협회 김홍길 회장은 지난달 29일 열린 이사회에서 “경기침체, 청탁금지법의 영향으로 한


액비 살포지 확보 수월해진다 앞으로 비료생산업 등록이 이뤄진 가축분뇨 액비 생산주체는 전국의 초지나 농경지, 골프장 등 어디서나 액비 살포가 가능해 질 전망이다. 환경부는 최근 액비살포시 재활용신고 완화 내용을 포함한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을 마련, 입법 예고했다. 이번 개정안에 따르면 가축분뇨를 액비화해 재활용할 때 초지나 농경지 확보 명세서 제출을 의무화한 현행 조항에 ‘비료관리법’에 따라 보증표시를 하거나 보증표를 발급하는 경우, 즉 공동자원화시설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비료생산업 등록업체는 제외토록 하는 내용이 추가됐다. 이 개정안이 확정 시행되면 사전 계약을 통해 확보한 농경지 등에만 액비를 살포해야 했던 지금까지와는 달리 수요가 발생한 어디에나 살포가 가능, 액비화를 통한 가축분뇨 자원화가 크게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실제로 대한한돈협회 등 양돈업계는 똑같이 가축분뇨를 원자재로 하는 퇴비와는 달리 액비에 대해서만 사용처(살포지)를 제한, 액비 활성화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며 꾸준히 개선을 요구해 왔다. 다만 사실상 규제가 완화되는 만큼 축산업계 스스로 고품질 액비생산과 살포에 보다 노력, 경종업계 등 수요자들의 신뢰를 잃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