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2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기고



낙농업계, 소비자 불안 해소 팔걷어 구제역에 비상이 걸리면서 낙농업계가 소비자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현재 구제역은 빠르게 전파되고 있지 않지만 일부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면서 축산업계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특히 소비를 늘리는 것이 올해 가장 큰 과제로 삼고 있는 낙농업계는 구제역으로 인해 소비자들에게 불안감이 확산될까 걱정하면서 철저한 차단방역과 올바른 정보 제공에 나서고 있다. 한국낙농육우협회는 홈페이지에 백신접종과 차단방역을 강조하면서 구제역을 종식시키기 위해 농가가 지켜야 할 사항들을 홍보하고 있다. 특히 백신접종과 차단방역을 실시하는데 있어 수의사의 인력이 부족해 농가들의 역할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이와 같은 노력의 결과일까. 처음 구제역이 발생하고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됐던 충북 보은지역에도 구제역이 잠잠해지고 있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역시 소비자들이 갖는 우유에 대한 불안감을 없애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우유자조금은 홈페이지를 통해 시중에 유통되는 우유는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는 언론보도 등을 소개하며 소비자들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시중에 유통되는 우유의 경우 고온 살균처리되어 유통되기 때문에 구제역과는

반복되는 시·도외 반출중단 조치 대비 반출중단 조치 연장 일상화…‘관외출하’ 농가 큰 혼란 거리 작업능력 등 감안 도축장 지정…비상시만 운용케 전북에서 돼지 3천두 농장의 일괄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A씨. 평소 충북 음성공판장으로 돼지를 출하했던 A씨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구제역 발생에 따른 방역당국의 우제류 도외 반출금지 및 연장조치로 인해 적잖은 어려움을 겪었다. “엊그제(14일) 인근 도축장에 사정해 겨우 한차를 뺐다. 그나마 체중이 125kg을 넘나드는 개체도 상당수다 보니 손실이 적지않다”는 그는 “방역에 필요한 만큼 정부의 도외 반출중단 조치 자체에 대해선 불만이 없다. 다만 현장 혼란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사전 대책도 병행됐으면 좋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구제역 발생시 시·도간 가축반출 중단 조치가 사실상 정부의 SOP화 되면서 같은 행정구역이라는 이유로 방역대와는 거리가 먼 양돈현장까지 피해가 불가피하게 됐다. 물론 일주일 안팎인 반출중단 기간만 감안하면 별 문제 될 것이 없다는 게 양돈현장의 공통적인 반응이다. 문제는 당초 정부가 예고한 일정대로 반출중단 조치가 이뤄진 것은 한번도 없었을 뿐 만 아니라 앞으로도 기대하기 힘들다는 점이다. 올해만 해도 구제역이 발생한 충북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