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5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컬럼

전체기사 보기

<기고> 일본의 AI살처분 정책

살처분 투입인력·기자재 항시 준비

김재홍부장 (대한양계협회) ① 일본의 AI관련 보상지원체계 ② 일본 가금산업과 정부조직 ③ AI방역체계와 살처분 대응 우리나라 AI확산의 주된 원인으로 ‘살처분 지연’이라는 분석이 많다. 그러나 일본은 AI 발생 시 빠른 시간 내 매몰이 이루어져 확산을 방지했다. 일본은 살처분 수수에 따른 현 공무원 및 자위대를 대상으로 인력동원계획을 사전에 수립한다. 또 지역 관련 단체와 살처분 시 기자재, 운송, 방역장비 등을 즉시 확보할 수 있도록 협정을 체결하고 있다. ◆ 발생 농장만 살처분 일본은 AI 발생 농장만 살처분한다. 만일 한 농가가 다수의 농장을 관리하고 있는 경우에는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한다. 살처분 후 주변 농장은 수시로 예찰을 실시한다. 5년 전 일본정부는 신속한 발생신고를 위해 보상금을 100% 지급하도록 관련법을 개정했다. 이후 신속한 발생보고로 AI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한다. AI가 발생하면 총리 주제 AI 대응본부가 설치된다. 총리가 본부장이고, 내각관방대신·농림수산대신이 부본부장의 역할을 맡는다. 농림수산성 외 다른 부처도 협조해 자료를 공유한다. 아오모리현에서도 AI 발생 시 총리가 주관했고, 이동제한이 끝날 때까지 발생하지 않






이상육 피해 대안 ‘피내접종’, 적용 될까 구제역 추가발생과 함께 특정지역에 대한 일제접종이 실시되면서 해당농가들은 이상육 피해가 늘어날 수 밖에 없는 상황. 이에 따라 이상육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는 대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피내접종의 현장적용 여부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농림축산검역본부와 대한한돈협회 공동 실험 결과 백신접종 효과와 이상육 감소 모든 면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빨라야 내년은 돼야 피내접종의 현장적용 여부가 판가름 날 전망이다. 한돈협회에 따르면 현재 피내접종에 대한 추가 현장실험이 진행중이다. 지난해 실험만으로 접종프로그램을 변경하기엔 무리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오는 6월경 마무리 될 전망이다. 지난해와 같은 결론이 내려진다면 1차 관문은 통과하는 셈이다. 그렇다고 해도 바로 정책에 반영될지는 불투명하다. 피내접종의 특성상 1회 접종량을 적게 가져갈 수밖에 없다. 따라서 반드시 2회 접종이 필요한 만큼 백신제품의 포장단위는 물론 접종일정 변경도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근육접종을 명시하고 있는 백신제조업체의 부표와 다른 방법으로 접종이 이뤄질 경우 예상치 못한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은 방역당국이나 양축현장 모두 큰 부담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