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0 (수)

  • -동두천 19.9℃
  • -강릉 21.5℃
  • 연무서울 20.6℃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4.1℃
  • 구름많음울산 20.8℃
  • 박무광주 21.2℃
  • 흐림부산 21.8℃
  • -고창 18.9℃
  • 흐림제주 21.6℃
  • -강화 19.2℃
  • -보은 18.9℃
  • -금산 22.1℃
  • -강진군 21.6℃
  • -경주시 21.6℃
  • -거제 22.9℃
기상청 제공

남인식의 해외낙농정보<3041호>

  • No : 3436
  • 작성자 : 농협중앙회 축산전략본부장
  • 작성일 : 2016-11-02 10:25:15

 

캐나다, 11개 목장서 항생제 검출돼 벌금 부과

★…캐나다 서부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에서 지난 1년간 젖소목장 중 11개소에서 우유 중 항생제가 검출돼 6만5천 달러의 벌금을 부과 받았다. 주 낙농협회에 따르면 이들 11개 목장은 지난 2015년 8월에서 금년도 7월까지 유가공업체에 보내진 모든 목장 우유에 대한 샘플검사에서 항생제가 발견돼 목장마다 6천 달러의 벌금이 부과됐다. 협회 관계자들은 통상 젖소 사양 시 염증성 질병이 발생하면 항생제 처방이 가능하고 이러한 젖소들은 일정기간 착유군에서 완전 격리 수용된다고 밝혔다. 치료 후 젖소가 복귀할 때는 우선 축주가 생산된 우유의 항생제 잔류검사를 실시하고, 2차적으로 집유차가 샘플을 검사하며 최종적으로 유업체가 품질 확인검사를 실시한다.
전문가들은 현재 캐나다 우유 검사 체계는 세계 최고 수준으로 일반 우유는 물론 유기농 우유에도 엄격하게 적용된다고 강조하고 있다. 한편 캐나다 유업계 관계자들은 최근 실시된 농가 조사에서 27%의 캐나다 낙농가들이 동물복지 기준을 준수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 항생제나 호르몬 제제 사용에 관해서는 오히려 미국의 기준이 다소 관대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네티즌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