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2 (목)

  • 흐림동두천 17.5℃
  • 흐림강릉 13.5℃
  • 구름많음서울 16.9℃
  • 흐림대전 15.7℃
  • 흐림대구 15.2℃
  • 흐림울산 13.3℃
  • 흐림광주 16.7℃
  • 흐림부산 16.5℃
  • 흐림고창 13.2℃
  • 흐림제주 18.8℃
  • 흐림강화 14.8℃
  • 흐림보은 14.6℃
  • 흐림금산 13.8℃
  • 흐림강진군 13.5℃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14.3℃
기상청 제공

'서동진 총괄부장'의 전체기사

포토




양돈

더보기

가금

더보기
예방적 살처분 오리농가 분뇨 재사용 허용 됐지만…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몇 미터 차이로 재사용 여부 갈려…형평성 문제 지적 예방적 살처분을 시행한 오리농가들의 분뇨처리방식이 다소 완화, 재입식이 용이해질 전망이다. 하지만 오리업계서는 완화기준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지난 12일 농림축산식품부 조류인플루엔자방역과는 ‘오리농장 분뇨 발효처리 방법 알림’이란 공문을 각 지자체 및 관련 단체에 전달하고 예방적 살처분을 시행한 오리농가의 재입식 시 농장내 잔여분뇨에 발효처리를 적절히 했을 경우 이를 재사용 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다만, 이는 ‘보호지역 및 예찰지역’ 내 예방적 살처분 농가 중 AI 음성판정 농가에 한하며, 축사 등에서 분뇨를 발효처리(최소 30일 경과)하고 축사 세척·소독 후 분뇨 발효평가 및 농장 환경검사(시설·분뇨 등) 결과, 이상이 없는 경우 재사용을 인정한다고 단서를 달았다. 기존 ‘농장 내 분뇨의 외부반출’만이었던 예방적 살처분농가의 재입식관련 분뇨처리 기준이 다소 완화된 것. 이로 인해 많은 수의 예방적 살처분 농가들의 재입식 시 분뇨처리 부담이 줄어들게 됐다. 당초대로 농장 내 분뇨를 외부반출할 시 처리비용이 막대함은 물론, 반출 후 깔짚을 새로 깔아야 하는 등의 추가비용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