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5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종합

전체기사 보기

선진축산 ‘초석’…학회 존재감 재조명

축산분야 인가 학회 10여 곳…총 20여 학회 운영 분야별 활발한 활동 전개…한국축산 고도화 기여 역할·위상 커지며 협력 시스템 구축 시급성 제기

축산의 첨단화·과학화가 가속화되면서 관련 학회의 존재감이 다시금 조명받고 있다. 가깝게는 향후 5년후 축산업에 영향을 미칠 기초과학 연구의 활성화는 물론 다양하면서도 검증된 국내외 신기술이 국내 축산업계에 보급되고, 보다 수월히 토착화 되기 위해서는 학회의 역할이 절대적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축산분야의 경우 다른 어느 나라보다도 학회 활동이 활성화, 불리한 여건 속에서도 축산업의 고속성장을 이끌어 온데다, 산업규모에 비해 국제적인 위상도 높은 만큼 학회에 거는 기대 또한 높은 게 사실이다. 현재 농림축산식품부의 공식 인가를 받은 학회는 총 40여개에 달한다. 이 가운데 축산분야만 전문적으로 다루는 학회는 10여개 정도로 파악되고 있다. 여기에 정부 인가를 받지 않은 사례까지 포함할 경우 20여개 안팎의 학회가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동물자원과학회 이 중 국내 축산 분야 학회의 대표이자, 맏형역할은 한국동물자원과학회(회장 이철영·경남과학기술대 교수)가 담당하고 있다. 지난 2000년 각 학회의 통합과정을 거쳐 출범한 이후 국내 축산 관련 학회의 얼굴이자, 컨트롤 타워로 자리매김해 왔다. 현재 동물자원과학회에서는 ▲근육식품연구회(회장 김영붕·한






이상육 피해 대안 ‘피내접종’, 적용 될까 구제역 추가발생과 함께 특정지역에 대한 일제접종이 실시되면서 해당농가들은 이상육 피해가 늘어날 수 밖에 없는 상황. 이에 따라 이상육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는 대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피내접종의 현장적용 여부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농림축산검역본부와 대한한돈협회 공동 실험 결과 백신접종 효과와 이상육 감소 모든 면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빨라야 내년은 돼야 피내접종의 현장적용 여부가 판가름 날 전망이다. 한돈협회에 따르면 현재 피내접종에 대한 추가 현장실험이 진행중이다. 지난해 실험만으로 접종프로그램을 변경하기엔 무리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오는 6월경 마무리 될 전망이다. 지난해와 같은 결론이 내려진다면 1차 관문은 통과하는 셈이다. 그렇다고 해도 바로 정책에 반영될지는 불투명하다. 피내접종의 특성상 1회 접종량을 적게 가져갈 수밖에 없다. 따라서 반드시 2회 접종이 필요한 만큼 백신제품의 포장단위는 물론 접종일정 변경도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근육접종을 명시하고 있는 백신제조업체의 부표와 다른 방법으로 접종이 이뤄질 경우 예상치 못한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은 방역당국이나 양축현장 모두 큰 부담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