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30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양돈

전체기사 보기

“하절기 모돈관리 농장 생산성 판가름”

서경양돈조합 ‘2016 전산성적 분석’ 결과 생산성 하위농장 모돈회전율 하절기 급락 비생산일수도 크게 늘어…농장수익과 직결

하절기 모돈관리가 생산성 상하위 농장을 가름하는 주요인의 하나로 지목됐다. 이는 서울경기양돈농협(조합장 이정배, 이하 서경양돈농협)의 ‘2016년 전산농가 생산성 분석' 결과에 따른 것이다. 서경양돈농협에 따르면 전년(2015년)과 비교해 전산참여 농가들의 분만율과 총산, 실산, 이유두수가 감소하면서 PSY가 소폭 줄어든 반면 이유후 육성률 개선에 힘입어 MSY는 1두 가까이 증가했다. 주목할 것은 지난해 전산성적 상하위 30% 농가의 각 부문별 생산성차이. 이번 분석결과 농장 생산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모돈회전율이 연중 고른 추세를 보인 상위성적 농가(연평균 2.34)와 달리 하위성적 농가(2.12)들은 하절기에 큰 폭으로 떨어지는 양상을 나타냈다. 특히 모돈회전율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가운데 포유기간과 임신기간은 거의 차이가 없었지만 비생산일수에서 상위농장(34.6일)과 하위농장(54.8일)의 격차가 20일 이상 벌어졌다. 서경양돈농협의 배성원 수의사는 “하위농장의 경우 6월 이후 비생산일수가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며 “하절기 장기무발정과 연속재발 증가의 여파가 큰데다 무더위를 겪은 모돈후유증으로 9,10월 비생산일수도 크게 늘어나는 것으로 확인




“위기의 한우산업 자조금 역할 중요” “도전, 안정, 투명, 소통이라는 키워드 아래 자조금의 역할에 충실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 신임 민경천 한우자조금관리위원장<사진>이 지난 27일 한우자조금 회의실에서 전문지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우자조금 운영방향에 대해 밝혔다. 민 위원장은 한우업계의 어려운 현실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고 있으며, 한우자조금이 해야 할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급변하고 있는 한우업계의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한우자조금이 될 수 있도록 ‘도전’, ‘안정’, ‘투명’, ‘소통’이라는 네 가지 키워드에 따라 운영방향을 설정해 나갈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한우자조금은 지난 10년간 소비촉진, 수급안정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한우산업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왔다. 하지만 한우업계는 향후 10년간 도전에 직면한 만큼 새로운 역할이 필요한 시기”라며 “앞으로 닥칠 위기에 보다 선제적으로 대처해 나갈 수 있도록 한우자조금의 역량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속가능한 한우산업으로 유지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농가의 경영 안정이 중요하다고도 말했다. 한우농가의 경영효율화 및 소득향상을 위한 교육정보제공 사업을 내실화하고, 한우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