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2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양돈

전체기사 보기

스마트팜이 가져온 성과

돈열백신 후유증, 성장지연 주요인 ‘입증’

성공적인 ICT양돈장으로 조명받고 있는 충남 천안 풍일농장 정창용 대표는 강연 때마다 번식구간보다는 비육구간의 생산성 향상이 우선임을 강조한다. 생산비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큰데다 최종 생산제품에 원가절감의 초점을 맞추는 게 당연하다는 것이 그 논리다. 그렇다면 비육구간 원가절감을 위해 풍일농장에서 가장 관심을 가지고 개선한 것은 무엇일까. 정창용 대표는 비육구간 데이터를 확인한 결과 돼지열병백신(이하 돈열백신) 접종 후유증으로 인한 사료섭취 저하와 성장지연이 (정상적인 사육과정에서)생산성을 떨어뜨리는 가장 큰 요인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ICT농장서 접종 이틀후 10일간 사료섭취 저하 확인 구제역 접종·PRRS 발현시기 겹쳐 2차 피해 우려 ‘생마커백신’ 전환 후유증 없이 출하일령 단축 효과 ◆ 1회 접종에도 후유증 여전 국내 시판제품의 경우 롬주가 사용되고 있는 돈열백신의 접종 후유증은 익히 알려져 왔다. 여기에 과다한 백신접종 횟수 논란이 이어지면서 지난 2014년부터는 55~70일령에 1회 접종하는 것으로 관련규정이 개정됐다.(기존엔 40일과 60일령에 각 1회씩 2회) 롬주의 기본적인 특성과 국내 농가 피해에 따른 민원이 그 배경이 됐다고 해도 과언이







‘살충제 계란’ 관련 고개 숙인 양계협회 생산자 대표해 사과문 발표 ‘살충제 계란 파동’ 관련, 지난 17일 농림축산식품부 브리핑실에서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가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홍재 대한양계협회장은 “그동안 계란을 사랑해 주시고 신뢰해주신 국민여러분께 고통과 걱정을 끼쳐드린 것에 대해 계산 생산 농가를 대표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회장은 “계란산업 여건이나 생산농가의 입장을 떠나 살충제성분이 검출됐다는 것은 검출량의 많고 적음을 떠나 어떤 변명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으며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고, 특히 사용해서는 안되는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됐다는 것은 어떤 이유나 변명으로도 국민 여러분의 이해를 구할 수 없고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기 어렵다는 사실에 참담한 심경”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그간 양계협회가 이런 사태를 막고자 정부와 합동으로 농가의 교육과 홍보를 지속적으로 실시했지만 효율적이지 못했고 정부의 관리 또한 허점이 있었다는 사실에 깊이 반성하며 다시는 국민여러분이 걱정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의 대책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회장은 ▲농약성분 관리 및 사용기준개선 ▲계란의 잔류물질 검사 강화 ▲친환경 인증제도 및 기타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