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7 (일)

  • 흐림동두천 12.7℃
  • 맑음강릉 17.3℃
  • 흐림서울 15.1℃
  • 박무대전 15.3℃
  • 맑음대구 15.4℃
  • 맑음울산 17.7℃
  • 박무광주 15.7℃
  • 맑음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14.6℃
  • 구름많음제주 19.0℃
  • 흐림강화 15.6℃
  • 흐림보은 14.0℃
  • 구름많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6.5℃
  • 맑음경주시 14.8℃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소비절벽에 돼지고기 육가공업체 울상

소비 촉진책 마련 절실

[축산신문 김은희 기자]


설 연휴 이후 일제히 지갑을 닫는 소비 절벽 현상이 심화되면서 소비 촉진책 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회장 김용철)는 지난 8일 돈육시장 동향분석 회의에서 돼지고기 판매량 급감이 예상치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최근 삼삼데이 행사에도 돼지고기를 판매하지 하지 못한 물량이 많아 대리점들의 반품요구가 거센 상황인데다, 설 명절 이전에 판매하지 못한 물량마저 명절이 한 달여가 지난 지금까지도 판매에 영향이 미쳐 소비 촉진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것이다.
특히 최근 미투(ME TOO) 운동이 이어지면서 회식과 모임이 줄어 돼지고기 판매량에까지 파급됨에 따라 소비부진으로 인한 육가공업체의 어려움은 더욱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돼지 1일 도축두수가 8만두에 육박하는 등 공급은 많은데 비해 소비가 뒷받침 되지 못해 돼지고기를 냉동하지 않을 수 없는 현실이라는 것.
더군다나 돼지고기를 냉장 보관 하다가 냉동으로 전환하게 되면 품질저하로 인해 반품이 많게 돼 기존 판매물량을 제외한 나머지는 어쩔 수 없이 냉동을 할 수 밖에 없어 이를 해결하는 방법은 소비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는 것이다.
그럼에도 5월이 되면 PED(돼지 유행성 설사병)와 같은 질병으로 인해 돼지 출하물량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탕박기준 4천원 초반대인 현 시점에서 냉동을 시켜놔야 물량 부족에 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3월 돼지 평균가격은 탕박기준 kg당 4천원~4천200원으로 내다봤다.
이날 참석자들은 “3월이 되면 돼지고기 가격이 상승하는 시기인데도 소비가 크게 늘지 않아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돼지고기 소비 부진을 해소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한 목소리로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