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목)

  • -동두천 19.4℃
  • -강릉 12.4℃
  • 서울 21.3℃
  • 흐림대전 25.8℃
  • 흐림대구 25.8℃
  • 흐림울산 24.3℃
  • 흐림광주 23.8℃
  • 흐림부산 20.7℃
  • -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5.9℃
  • -강화 17.6℃
  • -보은 23.6℃
  • -금산 25.8℃
  • -강진군 21.9℃
  • -경주시 25.3℃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세계 속 우리 육가공품 위상 드높여

육가공협, 올 DLG 국제품평회에 42개 품목 출품해 24개 금상 수상

[축산신문 김은희 기자]


지난 11년간 총 534개 메달 획득


한국육가공협회(회장 이문용) 회원 4개사는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소시지의 본고장 독일에서 개최된  2018 DLG 햄·소시지 국제품평회(International DLG Quality Test Sausage & Ham Food 2018)에 42개 품목의 식육가공품을 출품해 금상 24개, 은상 10개, 동상 7개를 각각 수상했다. 이로써 2008년 첫 출품이후 11년 동안 금 280, 은 173, 동 81 등 총 534개 메달을 획득했다.   
 DLG<독일농업협회(Deutsche Landwirtschafts -Gesellschaft/German Agricultural Society)>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해 있으며, 100년 전통의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국제적 품질평가기관이다.
 DLG에서는 세계각국에서 출품한 햄, 소시지, 냉동식품, 조미식품, 빵, 와인, 맥주, 음료, 우유, 편의식품 등을 대상으로 매년 국제적인 품질평가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DLG 품질평가위원들은 각각의 분야에서 매우 숙련된 전문가들로서 객관적인 품질평가를 보증하고 있기 때문에 세계 각 국에서는 이 대회에서 수상한 제품들을 권위있게 인정하고 소비자들은 구매기준의 척도로 활용하는 등 매우 신뢰하고 있다. 올해 대회에는 세계 각국에서 3천여개 품목이 출품됐다.
이번에 수상한 제품<사진>은 에쓰푸드의 존쿡델리미트 비어슁켄, 존쿡학센, 존쿡델리미트 스모크브랏 등 금메달 9개를 수상했다.
선진FS는 선진등심바베큐햄, 선진카슬러햄, 화이트소시지 뮌헨화이트 등 금메달 5개를 수상했다.
동원은 통그릴 비엔나, 통그릴부어스트, 오븐&통그릴 블랙퍼스트 소시지, 오븐&통그릴 폭찹 스테이크 오리지널 등 금메달 5개를 수상했다.
하림은 하얀속살 닭가슴살 블랙페퍼, 하얀속살 슬림 닭가슴살, 무항생제 닭가슴살로 만든 수비드 닭가슴살 바질&올리브 등 5개 금메달을 수상했다.
육가공협회 관계자는 “DLG를 비롯한 국제적 품질경영대회에 참여함으로써 글로벌 경쟁력 향상을 통해 수출 증진에 노력하고 있으며, 국민에게 양질의 단백질을 공급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또한 올해부터 표시기준이 바뀌어 서구는 물론 일본 등과 같이 DLG홍보가 가능하게 돼 육가공 소비홍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육가공협회의 국제품평회 수상실적은 다음과 같다.
△에쓰푸드 11개(금 9, 은 2) △동원 F&B 11개(금 5, 은 4, 동 2) △하림5(금 5) △선진FS 14개(금 5, 은 4, 동 5).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