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구름조금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1.8℃
  • 박무서울 22.0℃
  • 박무대전 21.4℃
  • 맑음대구 20.9℃
  • 구름많음울산 20.3℃
  • 박무광주 21.8℃
  • 박무부산 20.8℃
  • 맑음고창 19.7℃
  • 박무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9.2℃
  • 구름많음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조금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1.4℃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철저한 차단방역…충북 ASF 원천봉쇄”

한돈협 충북도협의회서 결의…산업발전 위한 단합도

[축산신문 최종인 기자] 충북한돈인들이 ASF 차단을 위해 결연한 방역의지를 다졌다.
지난 9일 충북 증평에서 열린 대한한돈협회 충북도협의회(회장 김춘일) 월례회의에서다.
충북도 안호 축산과장, 지용현 동물방역팀장도 자리를 함께 한 이날 회의에서 한돈협회 김정우 부회장과 시군 지부장 등 참석자들은 ASF 살처분 농가 성금 모으기 운동과 나눔축산 동참, 등급판정 수수료부담건 등 산업 현안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
이들은 특히 ASF가 충북지역에서는 절대 발생치 않도록 해야한다는 데 입장을 같이하고, 철저한 차단방역과 함께 충북 한돈산업 발전을 위한 단합을 결의했다.
김춘일 협의회장은 이날 “ASF 발생과 소비 부진에 따른 돼지가격 하락으로 그 어느 때 보다 한돈농가들이 어려움이 크다”며 “차단 방역과 울타리 설치 등 한돈농가들의 고생이 많지만 경계를 늦춰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돈 자급률이 매년 하락하고 있는 현실에 주목, 한돈 소비량 확대를 위한 한돈인 모두의 노력을 당부했다.
안호 축산과장은 “미허가축사 적법화, 퇴비부숙도 검사 의무화를 비롯한 각종 환경규제, ASF 발생으로 한돈농가들이 힘든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하지만 한돈 지도자들을 중심으로 노력한다면 충분히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한돈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배병규 충북한돈조합장과 한돈농가 이용섭 씨가 충북도지사 표창을 받았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