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16.9℃
  • 맑음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17.9℃
  • 구름많음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19.7℃
  • 흐림광주 18.7℃
  • 구름많음부산 22.0℃
  • 흐림고창 18.5℃
  • 맑음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15.2℃
  • 흐림보은 17.2℃
  • 흐림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0.7℃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경기도, ASF 방역 강화 농장모델 제시

자율방역시스템 구축…새 ‘가전법’ 충족

[축산신문 김길호 기자] 경기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재난성 전염병으로부터 강력한 방어능력을 갖춘 ‘방역 강화 농장모델’을 제시했다.
올해 2월부터 8월까지 경기연구원을 통해 ‘ASF 발생에 따른 농장단위 예방 및 대응모델 개선방안 연구’ 용역을 진행한 결과다. 
이번 연구는 ASF의 재발방지와 원천적인 차단방역을 위한 농장 중심의 ‘자율 방역시스템 구축’이 필요함에 따라 양돈농장마다 보편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농장모델을 도출하는데 목적을 뒀다. 
이를 위해 국내외 선진사례 연구, 위험 요소 분석 등은 물론, 수의사·농장대표 등과의 협의로 농장 방역에 필요한 요건을 선정하는데 힘썼다. 
연구에서 제시된 ‘방역 강화 농장모델’을 살펴보면, 내·외부 울타리를 설치해 구역을 나누고, 내부 울타리 안에서도 돈사경계를 기준으로 준청결구역과 청결구역으로 나눠 관리의 효율화를 도모했다. 또한 차량과 사람, 사료 등이 드나드는 통로를 구분하도록 하고, 농장 내에 방역실, 밀폐형 돼지이동통로, 차량 및 사람 대상 소독시설, 축산폐기물 보관시설, 입출하대, 물품반입시설 등을 함께 설치하도록 규정했다. 
특히 이 모델은 올해 10월중 시행예정인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규칙 개정안’에 따라 중점방역관리지구 내 농장들이 반드시 설치해야 할 내·외부 울타리, 방조·방충망, 방역실 등 11개 방역시설들을 고려해 만들어졌다.
표준모델 적용 시 정책효과를 경제적으로 분석한 결과 충분히 타당한 것으로 입증됐다. 
도는 연구결과를 중앙부처에 건의해 관련 예산을 확보, 경기북부를 우선으로 신축농장에 모델 적용을 추진할 계획이며, 기존농장은 표준모델을 참고해 농장구획 등의 시설보완을 추진할 계획이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