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32.0℃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31.0℃
  • 구름많음대구 33.9℃
  • 구름많음울산 31.7℃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많음부산 30.4℃
  • 구름많음고창 31.3℃
  • 구름많음제주 32.8℃
  • 흐림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31.4℃
  • 구름많음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3.6℃
  • 구름많음거제 28.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기획특집

<면역력이 곧 생산성이다> 면역력 높여 더위로부터 안전하게

하농_고온 스트레스 솔루션 ‘면역증강제’공급

[축산신문 박윤만 기자]

 

발효콩깍지·대두박, 비테인, 비타민 등 다양한 솔루션 라인업
폭염 대응 축종별 사료 에너지 면역증강제 공급…컨설팅도

 

올해는 어느 해보다 무덥고 길다는 장기 예보로 곧 닥칠 장마와 불볕더위는 더위에 약한 가축에게 더 할 수 없는 고통이다. 이런 가축의 고통으로 인한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최선이다. 
가축은 27℃ 이상 고온이 지속하면 혈류와 호흡 증가로 인해 스트레스가 늘고 사료 섭취 감소, 산유량 감소 등 생산성이 떨어지고 심하면 폐사로 이어질 수 있다. 가축 대부분은 추위에 강하나 더위에 약한 편이다. 특히 젖소는 더위에 유난히 약하다. 
각 시군은 매년 축산농가 대상으로 여름철 가축 불볕더위 피해 최소화를 위해 축산분야 전기시설 점검, 폭염 시 가축 관리요령을 안내하고 있으나 피해는 갈수록 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사 지붕에 스티로폼 등 단열재 부착, 선풍기나 팬 등을 이용해 축사 내 환기와 안개 분무, 축사 지붕에 물 분무 장치 설치, 가축에 깨끗하고 시원한 물을 제공하고 비타민이나 광물질을 섞은 사료 급여, 축사 분뇨 제거와 건조 상태 유지 등을 당부하고 나선 각 지자체들.
소의 체온은 38.5℃이지만 반추위 온도는 39℃∼41℃로 더 높다. 이를 감안하여 하절기에는 오전과 초저녁 즈음 서늘할 때에 건초를 급여하여 소가 더위를 덜 느끼도록 관리하는 것이 좋다.
이럴 때 ㈜하농(대표 최주철)의 역할에 더욱 주목된다. 최주철 대표는 “폭염으로 인한 가축 피해 예방 등 최소화를 위해 비타민, 미네랄, 포도당, 글리세린 등 면역증강제를 사료에 혼합하여 급여하는 것이 폭염에 지친 가축에게 손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이라며 “축산농가에 고온스트레스 관리와 더불어 배합비 작성, 첨가제 활용 등 다양한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폭염에 면역력 강화를 위한 대가축과 돼지, 닭의 사료와 에너지 면역 증강제 공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이유다.
㈜하농에서 공급하고 있는 세절 건초는 대부분의 농가에서 여름철이면 건초보다 사료를 더 급여하여 고온 스트레스를 줄이기도 하는데 그 결과 착유우 유지방 저하, 비육우 반추위 환경 악화 등 부작용이 따른다. 이때 조사료의 30%를 세절된 짧은 건초로 급여하면 저작에 소요되는 에너지를 줄이고 반추할 때 발생하는 열을 줄일 수 있다. 

발효콩깍지 적용
(주)하농의 발효콩깍지는 콩깍지, 콩잎 등을 세절, 펠릿 가공으로 하절기 고온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이 되도록 가공됐다. 발효콩깍지는 조섬유 38%, 조단백질 8% 등 높은 영양의 조사료 가공 펠릿으로 여름철 유지방 감소를 예방하면서 건초 일부를 대체할 수 있다. 

첨가제의 적용
일반적으로 고온 스트레스 환경에서는 비타민C 등 미량요소의 요구량이 많아지며, 탈수 예방을 위해 세포 내 수분을 적절히 유지해주는 비테인이 많이 활용된다. 또한, 섭취량 저하로 인한 에너지 보충을 위해 글리세린, 포도당, 보호 지방 등 첨가제를 적절히 사용하여 유량, 증체량 등 성적 저하를 줄일 수 있다.

소화가 편한 단백질
단백질은 필수적인 아미노산 공급원이나, 소화 과정에서 다량의 열을 발생시킨다. 따라서 여름철에는 발효대두박, 라이신, 메치오닌 등 소화가 편한 형태의 아미노산 공급원 급여를 늘리고, 생 대두박, 루핀 등 소화열이 많이 발생하는 단백질 원료를 일부 줄이는 것이 고온 스트레스 예방에 유리하다.

고온 스트레스 솔루션 제공
발효콩깍지, 비테인, 비타민, 발효대두박 등 다양한 고온 스트레스 솔루션을 국내와 해외에도 공급하고 있다. 
(주)하농의 최윤성 선임연구원은 “소의 경우 기온이 30℃에서 35℃로 증가시 증체량이 70% 이상 감소하여, 자칫 폐사로 이어질 수 있어 축산농가에 시설, 사료, 첨가제 등 모든 면에서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대가축 외 양돈, 양계에도 불볕더위를 이겨낼 면역력 강화를 위한 포도당과 비테인을 급여하면 폭염으로 인한 식욕감퇴(식욕부진), 소화불량, 구토, 소화촉진을 위해 좋은 방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