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 흐림동두천 5.9℃
  • 구름많음강릉 6.2℃
  • 서울 7.2℃
  • 대전 8.6℃
  • 대구 10.6℃
  • 울산 11.0℃
  • 광주 9.2℃
  • 부산 10.0℃
  • 흐림고창 8.5℃
  • 제주 15.0℃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7.2℃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9.0℃
  • 흐림거제 9.4℃
기상청 제공

포토





양돈

더보기
ASF, 광역울타리 뚫었다…양돈업계 특단책 요구 / “고속도로 경계 멧돼지 이동저지 포획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업계가 고속도로를 활용한 울타리 설치 등 야생멧돼지 ASF 확산 저지를 위한 긴급 대책을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다. 환경부의 광역울타리 밖에서 ASF 감염 야생멧돼지가 공식 확인됨에 따라 ASF 남하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점차 현실화 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본지 3351호(2월14일자) 1면 참조> 대한한돈협회는 강원도 화천의 광역울타리 밖 야생멧돼지에서 ASF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지난 13일 야생멧돼지 ASF방역 긴급 전문가회의를 갖고 기존 광역울타리만으로는 ASF 확산 저지를 기대할 수 없는 것으로 판단, 4개 방역대책을 마련해 정부에 건의했다.고속도로 활용 울타리 설치 한돈협회는 기존의 광역울타리만으로는 야생멧돼지의 ASF 확산 저지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광역울타리의 부실설치 뿐 만 아니라 상당구간 공백이 존재하고, 언덕구간에서는 제대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한돈협회는 고속도로를 경계로 남하가 지연되고 동쪽으로 이동하는 양상의 국내 야생멧돼지 CSF(돼지열병) 확산 사례를 감안할 때 가장 효과적인 울타리는 고속도로를 활용한 방법이라며 대안을 제시했다. 따라서 고속도로를 경계로 멧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