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7 (토)

  • 맑음동두천 4.5℃
  • 구름조금강릉 7.0℃
  • 맑음서울 6.2℃
  • 흐림대전 8.6℃
  • 흐림대구 8.5℃
  • 구름많음울산 8.0℃
  • 흐림광주 8.9℃
  • 구름많음부산 8.6℃
  • 구름많음고창 8.7℃
  • 흐림제주 11.7℃
  • 맑음강화 6.1℃
  • 구름많음보은 7.4℃
  • 구름조금금산 7.7℃
  • 흐림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8.2℃
  • 구름많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중국발 ASF 후폭풍…국내 돈육시장 ‘요동’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중국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여파가 국내 돈육시장까지 뒤흔들어 놓고 있다.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으로 돈육 유입이 증가하면서 국제돈육 가격이 널뛰고 있는데다 향후 블랙홀 될 것이라는 전망이 점차 현실화되면서 국내 돼지고기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다. 수입과 국내산 시장 모두 심리적인 동요에 따른 혼란이 심화되고 있는 양상이다.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에 따르면 수입돈육의 도매가격이 이달초 전 부위에 걸쳐 큰 폭으로 상승,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삼겹살이 전월과 비교해 32% 오른 것을 비롯해 목전지가 20%, 목살이 10% 안팎의 상승세를 기록한 것. 수입육재고가 아직 남아있는데다 소비마저 부진한 수급 상황만을 감안하면 좀처럼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이 아닐 수 없다. 육류유통수출협회의 한 관계자는 “아무래도 중국으로 인해 물량확보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 유통업계의 가수요가 적지 않은 것 같다”며 “일부 수입업체들 역시 공급량을 조절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분석했다. 최근엔 돈육 수입업체들 사이에 수출국으로부터 계약물량 확보도 쉽지 않다는 이야기까지 들린다. 특히 미국의 경우 중국시장에 대한 수출확대에 대비, 오퍼량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