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2 (일)

  • -동두천 10.4℃
  • -강릉 9.4℃
  • 서울 11.6℃
  • 흐림대전 17.8℃
  • 흐림대구 12.9℃
  • 구름많음울산 12.3℃
  • 광주 18.7℃
  • 흐림부산 14.2℃
  • -고창 18.6℃
  • 흐림제주 20.9℃
  • -강화 10.1℃
  • -보은 16.2℃
  • -금산 17.2℃
  • -강진군 14.7℃
  • -경주시 12.0℃
  • -거제 14.6℃
기상청 제공

유통

전체기사 보기

극심한 소비부진에 목심 덤핑물량까지

돈육시장 동향분석회의서 유통업계 어려움 호소

[축산신문 김은희 기자] 목심 소비가 줄어도 너무 줄자 업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12일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회장 김용철)가 개최한 최근 돈육시장 동향분석회의에서 참석자들이 한 목소리로 목심 소비가 준데 대한 재고 관리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참석자들은 구이류의 경우 행락철로 소비가 살아날 시기인데도 불구하고 미세먼지로 인한 외부활동 감소와 최근 이슈 되고 있는 미투운동 영향으로 인한 친목모임 감소 등에 기인, 소비가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여기에다 구제역 백신 부작용으로 인한 농이 있는 목살에 대한 고발 프로그램이 방송된 이후 목심 소비가가 크게 줄었다고도 지적했다. 이달 현재 목살의 kg당 냉장 도매가격은 1만3천원선이 시세이지만 실제 현장에선 만원 초반대에 거래되면서 이상육 발생으로 인한 B목심 가격은 7천500원이다. 이 가격 이하로 형성되면 업체들은 냉동육으로 전환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등심은 아직 강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가격은 한계치에 도달해 더 이상 가격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이다. 더군다나 미국산 목전지와 유럽산 전지가격은 3천원 초반대로 형성돼 국내산 후지가격도 좋을 리가 없다는 것. 이날





착유세정수 지원사업, 지자체 모두 참여를 [축산신문 김수형기자] 모든 낙농목장에서 발생하는 착유세정수. 일부 지자체에서 농가들의 착유세정수 처리시설 지원책을 발표했지만 지원을 하는 지자체가 더욱 늘어나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현재 착유세정수는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방류수 수질기준 이내로 정화해 방류해야 한다. 하지만 처리시설 자체가 목돈의 투자를 요하는데다 주변에서 자문을 얻기 힘든 경우가 많아 낙농가들 입장에서는 골치아픈일일 수밖에 없다. 현재 처리시설 설치를 완료한 농가들은 착유세정수를 정화해 방류하고 있다. 하지만 시설을 마련하지 못한 농가의 경우 착유세정수를 별도로 모아 위탁처리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문제는 환경부에서 착유세정수의 방류기준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힌데다 일부 지자체는 무허가축사 적법화 과정에서 착유세정수 처리시설 설치를 의무로 요구하는 곳도 있어 빠른 시일 내에 착유세정수 처리시설을 설치해야만 하는 농가들은 어려움이 발생하는 것이다. 당연히 무허가축사 적법화를 위해 착유세정수 처리시설을 설치하겠지만 착유세정수 처리기와 관련한 다양한 정보를 얻는데는 한계가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거액의 투자는 당연히 부담스럽다. 이 때문에 착유세정수 처리시설


계란 산지가 소폭 올랐지만 추가상승 기대난 [축산신문서동휘기자]끝을 모르고 추락하던 계란 산지시세가 상승세로 돌아섰다.하지만 업계 관계자들은 이 같은 소식에 환영보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더 크다. 여전히 공급과잉인 상황이라 혹여 현재 추진중인 산란계 도태 운동에 차질을 빚을까 하는 우려에서다.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의 계란산지시세 정보에 따르면 산란계 사육수수 증가로 인한 계란 공급량 과잉과 살충제 파동 이후 소비감소로 약세를 면치 못하던 계란 시장은 지난 3일 이후 보합세를 띠며 가격이 상승, 조금은 나아진 분위기다.하지만 여전히 계란 공급과잉 문제가 대두되고 있고, 계란 생산가담계군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추가적인 가격 상승은 어려운 상황이다.양계협회는 산란계농가들에게 이달부터 사육규모 10만마리 이상의 농가들을 대상으로 55주령 이상의 실용계를 도태시키고, 신계군 입식은 사육규모 대비 15% 감축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그러나 소폭이지만 계란가격이 오름세로 돌아서면서 농가들의 산란계 자율도태 의지가 꺾일까 우려되는 것. 현재 산지 계란가격은 여전히 생산비 이하인 만큼 자율도태가 지속적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설명이다.양계협회 관계자는 “아직 산란계 사육수수가 적정 사육수수보다 많은 상황에서 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