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1 (월)

  • -동두천 -7.0℃
  • -강릉 -2.9℃
  • 맑음서울 -4.7℃
  • 대전 -3.5℃
  • 구름조금대구 0.2℃
  • 맑음울산 2.1℃
  • 흐림광주 2.1℃
  • 맑음부산 3.4℃
  • -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7.1℃
  • -강화 -5.8℃
  • -보은 -3.3℃
  • -금산 -2.6℃
  • -강진군 2.5℃
  • -경주시 1.3℃
  • -거제 4.4℃
기상청 제공

지방소식

전체기사 보기

“축산 탄압 사육제한조례 전면 철회를”

논산시 축산인, 조례개정에 강력 반발…항의집회

논산시 축산인들은 논산시의회가 가축사육조례를 개정하자 이의 전면철회를 요구하고 집단 항의시위를 하며 반발하고 있다. 논산시 축산인들은 지난 4일 논산시축산단체연합회(회장 김용민·한우협회 논산시지부장) 주최로 논산시청 앞에서 가축사육제한 조례개정 반대 항의집회<사진>를 갖고 조례개정의 전면철회를 요구했다. 축산인들의 집단 반발 속에 논산시의회는 이날 정례회에서 가축사육제한조례개정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하자 축산인들은 논산시에서 더 이상 축산을 할 수 없는, 축산을 말살하는 조치라며 반발하고 있다. 축산인들은 이날 논산시의회를 통과한 가축사육제한개정안에 집단주거지역(80세대 이상 공동주택부지) 경계선으로부터 직선거리 2천500m이내 지역을 가축사육제한지역으로 한다는 내용이 신설돼 가축사육제한이 한층 강화되었다며 전면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논산시에는 돼지·개·닭·오리·메추리 2천m이내, 소·젖소·양·염소·사슴·말 500m 등 사육제한 규정이 적용되고 있는데 이번에 집단주거지역에서 2천500m이내 지역 사육제한규정이 추가돼 축산인들은 이제 논산시에서 축산을 더 이상 할 수 없다며 분노하고 있다. 김용민 회장은 “이번 가축사육제한조례 강화로 머지않아 논산시에서





그린벨트 내 무허가축사 적법화 대책 절실 입지제한지역 및 그린벨트에 포함된 목장의 경우 무허가축사 적법화 대상에서 제외됨에 따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지난 5일 농협안성교육원에서 경기남부지역 낙농환경 순회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교육에서는 경기도 지역이 타 지자체에 비해 그린벨트 설정 구역이 많다보니 해당 구역 내 무허가축사 시설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화성의 한 낙농가는 “축사가 2개 동이 있는데 그 중 1개 동은 그린벨트 지역에 포함되어 있다”며 “그린벨트 지역에 포함된 시설의 경우 적법화에 답이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린벨트로 지정되기 전부터 목장을 운영하던 경우는 재산권 침해라고 생각한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남양주 등 경기북부 지역의 농가들도 올해 이어져 온 각종 무허가축사 관련 토론회에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대책마련을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문제에 대해 정부도 뾰족한 수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날 교육에 참석한 농림축산식품부 이연섭 서기관은 “무허가축사 적법화와 관련된 법이 26개법이 있는데 각 부서와 협의를 통해야 한다”며 “농식품부는 지속적으로 제도 완화를 건의 중이지만 해당

한돈협, ‘등급정산제’ 가이드라인 마련 4 : 6 기준 탄력적용…새 정산방식 걸림돌 안되도록 부득이 생체 탕박정산시 기준될 지급률 분석표도 제시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가 돼지가격 정산방식 개선에 따른 농가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등급정산제를 원칙으로 하되 도축비를 농가와 육가공업체가 4 : 6비율로 부담하는 기준이 그것이다. 부득이 생체정산, 즉 탕박가격을 지급률 따라 정산하는 방식을 선택할 경우를 대비, 지급률 조정기준(표 참조)도 마련했다. 한돈협회는 지난 5일 서울 서초동 제2축산회관에서 긴급 이사회를 갖고 도축업계의 박피작업 중단 방침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한 끝에 이같이 입장을 정리했다. 이날 이사회에서 하태식 회장은 “지육 중량과 품질을 감안한 돼지가격 정산이 이뤄져야 한다는 기본 원칙에는 변화가 없음”을 참석자들과 함께 다시 한번 확인했다. 하태식 회장은 이어 “다만 새로운 정산방식의 숙려기간이 필요한 만큼 박피작업 중단 시점을 6개월 정도 유예해 줄 것을 육가공업계와 도축업계에 요청하는 한편 소비자단체에도 이해를 구해 놓은 상황”이라며 “시기를 떠나 박피작업 중단이 기정사실화된 데다 육가공업계도 이를 계기로 정산방식 개선을 농가에 요구하고 있는 만큼 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