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흐림동두천 4.4℃
  • 흐림강릉 2.2℃
  • 흐림서울 4.6℃
  • 흐림대전 6.3℃
  • 흐림대구 5.6℃
  • 흐림울산 5.1℃
  • 흐림광주 7.3℃
  • 흐림부산 7.3℃
  • 흐림고창 6.9℃
  • 흐림제주 8.9℃
  • 흐림강화 3.7℃
  • 흐림보은 4.3℃
  • 구름많음금산 6.9℃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7.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이은주의 한우시황

3월 15일~4월 14일

  • 작성자 : 천하제일사료 이사
  • 작성일 : 2015-03-06 10:47:46

 

 

 

공급량 늘고 소비 증가…거세우 경락가 소폭 상승

 

큰 암-수소·송아지 모두 보합 또는 약강세

 

2015년 2월 한육우 시세는 설 명절로 인한 소비량은 전월대비 크게 증가하였으나, 경기침체의 영향으로 고급부위(등심, 안심, 채끝, 특수부위) 소비량이 감소하여, 고급부위 부분육 경락가격은 하락하였으나, 정육은 소비량 증가로 정육 부분육 경락가격은 상승하여 전월대비 약강세를 보였다.
실제로 2월 경락가격을 세부적으로 보면 한우는 전월대비 102.0%(암소 104.9%, 수소 101.9%, 거세우 102.0%)로 약강세를 보였으며, 육우는 98.9%(암소 97.3%, 수소 99.5%, 거세우 99.9%)로 보합세내지 약보합세를 보였다.
축종별 성별 육질등급별 경락가격을 보면 한우암소와 한우거세는 정육가격 상승으로 전체 등급이 약강세를 보였으며, 육우거세는 1++는 약강세, 1+등급~3등급까지는 보합세를 보였다.
2015월 1월 산지시세는 전월대비 한우암소(생체 600kg)는 보합세, 한우수소(생체 600kg)는 약보합세를 보였으며, 6개월령~7개월령 송아지 시세는 한우번식의향 증가로 인한 수요량 증가로 암송아지는 전월대비 강보합세, 수송아지는 입식으로 인한 수요량 증가로 전월대비 약강세를 보였다.
쇠고기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2월 한육우 경락두수는 4만2천599두로 전월대비 75.4%로 24.6% 감소하였으나, 전년동월대비는 126.1%로 26.1% 증가하였다.
한우 경락두수 중 수소 중 거세우 출하비율과 암소도축율을 보면 거세우 출하비율은 97.3%로 전월대비 1.2%, 전년동월대비도 1.1% 감소하였다. 한우암소 도축율은 번식우 농가의 번식의향 증가로 인하여 전월대비는 1.6% 감소, 전년동월대비는 8.7% 감소한 37.0%이다.
2015년 2월(중순까지) 쇠고기 수입량은 9천707톤으로 전월동기대비는 70.8%로 29.2% 감소하였으며, 전년동기대비는 65.4%로 34.6% 감소하였다. 냉장육 수입량 비율이 23.4%로 전월동기대비 5.4%, 전년동기대비는 10.7% 증가하였다.  
전월동기대비 부위별 수입량을 보면 채끝과 설도 수입량은 증가하였으나, 기타부위는 감소하였다. 2월 중순까지 국가별 쇠고기 수입량 점유율을 보면 호주 47.4%, 미국 35.6%, 뉴질랜드 13.7%, 캐나다 2.0%, 우루과이 1.1%, 칠레, 멕시코 순이며, 전월동기대비 점유율 호주산, 미국산, 캐나다산은 감소하고 뉴질랜드와 우루과이산은 증가하였다.
쇠고기 수요적인 측면을 설 명절로 인하여 소비량은 증가하였다.
향후 1개월(3월 15일~4월 14일)간 공급적인 측면과 수요적인 측면을 살펴보면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도축두수는 2월대비 감소하여 국내산 쇠고기 공급량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3월 쇠고기 수입량은 2월대비는 유지 또는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적인 측면을 보면 학교개학으로 인한 학교급식 재개와 계절적인 소비량 증가로 2월대비 소비량은 감소하나, 2월하순대비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1개월간 한우거세 경락가격은 2015년 2월대비 보합세내지 약강세가 예상되나, 육질등급별로는 1등급~1++등급은 보합세내지 약강세, 2등급과 3등급은 보합세내지 약보합세가 예상된다. 큰 암소(600kg)는 보합세내지 약강세, 큰 수소(600kg)도 보합세내지 약보합가 예상된다.
6~7개월령 암송아지와 수송아지 가격은 공급량 감소로 2월대비 보합세내지 약강세가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