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구름많음동두천 5.2℃
  • 흐림강릉 1.8℃
  • 구름조금서울 5.4℃
  • 흐림대전 6.1℃
  • 흐림대구 6.0℃
  • 흐림울산 5.5℃
  • 흐림광주 7.8℃
  • 흐림부산 7.2℃
  • 흐림고창 6.9℃
  • 흐림제주 9.1℃
  • 구름많음강화 4.4℃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이은주의 한우시황

11월 15일~12월 14일

  • 작성자 : 천하제일사료 비육우PM
  • 작성일 : 2011-11-09 10:18:43

 

할인행사·연말연시 준비로 공급·소비 증가


거세우 평균 경락가 1+ 1만5천원…보합세

 

지난달 한육우 시세는 전월대비 쇠고기 공급량의 감소와 지방자치단체의 가을축제행사, 가을단풍 여행, 한우소비촉진행사 등으로 인한 소비량 증가로 인해 전월대비 보합세를 보였다.
전월대비 100.7%로 보합세를 보였으며, 축종별로 보면 한우는 101.5%(암소 99.1%, 수소 101.7%, 거세우 101.4%)로 소폭 상승했으며, 육우는 전월대비 100.7%(암소 99.1%, 수소 106.7%, 거세우 101.0%)로 보합세를 보였다.
특히 한우 거세우는 전월대비 1+이상 육질등급 출현율이 2.3% 상승하고 2등급과 3등급 출현율이 2.1% 하락, 1등급 이상은 0.4%~0.5% 하락해 보합세, 2~3등급은 가격이 2.9% ~3.8% 상승해 강보합세를 보였다.
반면 산지(생체 600kg 기준) 한우암소는 약보합세를, 한우수소는 보합세를 보였으며, 송아지(4~5개월) 가격은 추석 출하 후 송아지 입식 증가로 인해 수송아지 가격은 전월대비 3.4% 상승했으나, 암송아지 가격은 3.9% 하락했다.
한우 거세우 부분육 시세는 지방자치단체의 가을축제행사, 가을단풍 여행, 한우소비 촉진행사, 계절적인 수요 증가로 인해 고급부위(안심, 등심, 채끝, 특수부위)와 부산물(우족, 사골, 꼬리, 잡뼈), 양지 가격이 강보합세를 보였다. 육질등급별로 보면 1+이상의 고급부위는 보합세~약보합세를 보였다.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지난달 도축두수는 6만3천418두로 전월대비 76.3%(한우 75.4%, 육우 76.9%)로 감소하였으나, 전년 동월대비는 108.9%로 증가하였다. 지난달 도축두수를 정육 생산량으로 환산하면 출하체중 증가로 인하여 전월대비 78.1%를 보였으나, 전년 동월대비는 111.6%로 증가하였다.
지난달 중순까지 쇠고기 수입량은 1만3천69톤으로 전월(9월 중순)대비 94.0%로 6%감소하였으나, 전년 동월대비는 107.8%로 증가한 것이다. 국가별 쇠고기 수입량 점유율을 보면 미국산 34.9%, 호주산 57.3%, 뉴질랜드산 6.2%로 전월대비 호주산 쇠고기 수입량이 증가하고 미국산과 뉴질랜드 산 쇠고기 수입량은 감소하는 추세이다.
소비적인 측면을 보면 지방자치단체의 가을축제행사, 가을단풍 여행, 한우소비촉진행사 등으로 인해 소비량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향후 1개월간 공급적인 측면과 수요적인 측면을 살펴보면 공급적인 측면은 도축두수가 전월대비 3~10%로 증가하고, 쇠고기 수입량은 수입가격 상승에도 불구하고 대형 할인마트 행사, 설 명절 준비로 인하여 쇠고기 수입량은 전월대비 0~5%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쇠고기 수입량도 설 명절 준비 및 연말연시 준비로 인하여 10~20%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에 소비적인 측면을 보면 지방자치단체의 가을 축제행사와 단풍 여행, 한우 먹는 날 이벤트 행사와 각종 한우소비촉진행사, 대형할인마트 이벤트 행사, 유통업체의 내달 초부터 연말연시 선물 세트 준비로 인해 소비량이 전월대비 15~2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1개월간 공급량과 소비량이 같이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향후 1개월간 한우 거세우 경락가격은 보합세 내지 강보합세가 예상되며, 산지 큰 암소(600kg), 큰 수소(600kg) 가격도 보합세 내지 강보합세가 예상된다.
송아지 시세는 송아지 출하두수 증가 및 송아지 입식두수 감소로 인하여 전월대비 약보합세가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