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구름많음동두천 5.2℃
  • 흐림강릉 1.8℃
  • 구름조금서울 5.4℃
  • 흐림대전 6.1℃
  • 흐림대구 6.0℃
  • 흐림울산 5.5℃
  • 흐림광주 7.8℃
  • 흐림부산 7.2℃
  • 흐림고창 6.9℃
  • 흐림제주 9.1℃
  • 구름많음강화 4.4℃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이은주의 한우시황

2월 15일~3월 14일

  • 작성자 : 천하제일사료 이사
  • 작성일 : 2013-02-20 10:50:25





설 명절 재고 소진…일시적 공급량 늘 듯

급식 재개 불구 계절적 요인으로 소비 감소 예상


2013년 1월 한육우 시세는 전월대비 도축두수 증가로 인한 공급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한우자조금의 한우소비촉진 할인판매행사, 신년모임 행사, 신규 한우 정육점 식당 증가, 유통업체 설 명절 선물셋트 준비 등으로 인하여 전월대비 약강세를 보였다. 

1월 경락가격을 보면 한우는 전월대비 104.2%, 육우는 전월대비 104.1%, 젖소(암)는 109.7%로 약강세내지 강보합세를 보였다.

산지시세는 한우수소(생체 600kg)와 한우암소(생체 600kg)도 수요량 증가로 인하여 약강세를 보였으며 송아지 시세는 설 명절 출하 후 송아지 재입식으로 인한 수요량 증가로 인하여 강보합세를 보였다.

한우 거세우 부분육 시세를 보면 고급부위, 갈비, 부산물은 약보합세를 보였으나, 정육는 약강세내지 강보합세, 부산물은 계절적인 수요 증가로 인하여 약강세를 보였다. 반면에 한우암소의 부분육 시세는 안심, 특수부위, 잡뼈는 약보합세를 보였으나 기타 부위는 보합세내지 강보합세를 보였다.

육질등급별로 보면 한우 거세우는 고급부위 약보합세와 정육가격 상승으로 인하여 1++~1등급은 보합세내지 약보합세, 2등급과 3등급은 정육가격 상승으로 강보합세를 보였다.

한우암소도 1++와 1+는 약보합세, 1등급~3등급은 약 강세내지 강보합세를 보였다. 

1월 한우 거세우 가격 상승은 정육 및 부산물의 가격상승이 주요인이다. 

1월 한육우 도축두수는 130,425두로 전월대비 161.3%, 전년대비는 115.2%로 증가하였으며, 한우암소는 전월대비 157.4%, 전년동월대비 145.6%로 크게 증가하였으며 한우암소 도축율은 53.1%로 정부한우암소 자율도태정책 및 송아지 가격하락으로 인하여 한우암소 도축율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또한 한우 거세우도 수소 중 거세우 출하비율이 92.1%로 거세우 출하비육이 전년동월대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1월 쇠고기 수입량은 2만8천623톤으로 전월대비 125.9%, 전년대비 136.0%로 크게 증가했다. 부위별로 보면 갈비, 등심, 목심, 양지, 우둔 수입량이 크게 증가하였으나, 기타를 제외하고 감소하였다.

국가별 수입량 점유율을 보면 미국 46.1%, 호주 44.2%, 뉴질랜드 8.8%, 카나다 1.0%로 전월대비 미국 수입량 비율은 높아지고 호주산 수입량 비율은 낮아졌다. 이는 갈비, 양지, 목심 수입량이 증가하였기 때문이다.  

쇠고기 수요적인 측면을 보면 소비량은 한우자조금의 한우소비촉진 할인판매행사, 신년모임 행사, 신규 한우 정육점 식당 증가, 유통업체 설 명절 선물셋트 준비로 인하여 소비량은 증가했다.  

향후 1개월(2월15일~3월14일)간 도축두수는 크게 감소하여 국내산 쇠고기 공급량도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나 지난 설 명절 재고 소진문제로 인하여 2월말까지는 일시적으로 공급량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한우암소 도축율은 정부한우암소도태지원사업 연장으로 인하여 전월에 이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쇠고기 수입량은 계절적인 수요 감소로 인하여 전월대비 쇠고기 수입량은 감소할 것으로으로 예상된다.

소비적인 측면을 보면 학교개학으로 인한 학교급식재개와 군인 급식 국내산 전량 사용, 신규 정육점 식당 증가로 인한 소비 증가에도 불구하고 계적절인 수요 감소로 인하여 전월대비 소비량은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