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 구름많음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8.7℃
  • 맑음서울 8.6℃
  • 박무대전 8.0℃
  • 박무대구 5.3℃
  • 흐림울산 8.9℃
  • 흐림광주 10.2℃
  • 흐림부산 11.0℃
  • 흐림고창 8.0℃
  • 제주 11.6℃
  • 맑음강화 6.3℃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7.3℃
  • 흐림거제 9.4℃
기상청 제공

5월 22일~6월 22일

  • No : 3561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7-05-26 09:47:24




도축두수 감소…돈가 내달까지 오름세 지속

나들이철 맞아 계절적 소비 증가


◆생산=5월 도축두수는 4월보다 증가한 약 138만두 예상된다. 5월은 대선을 비롯해서 휴일이 많아 도축물량 감소가 예상되었지만 휴무에 도축을 시행한 업체도 많아 전반적으로 지난달 예상보다는 많을 것으로 보인다. 더위 자체도 5월말부터 시작되어 5월 도축두수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6월부터 시작되는 무더위로 인해 전체적인 출하물량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16년 8월에 인공수정한 물량이 17년 6월에 출하되기 때문에 여름수태율 저하 및 무더위로 인한 증체 지연으로 1일 도축두수가 6만두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소비=나들이철을 맞이하여 전체적인 소비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5월초 연휴 및 대선으로 인해 소비가 약간 늘어난 것은 사실이지만 연휴 이후에는 소비가 지지부진한 상태다. 6월에 본격적인 소비 진작을 기대해 보지만 원가가 상승할 것으로 보여 육가공업체 입장에서는 반갑지 않은 6월이다. 물량 감소가 본격화 되는 만큼 남아 있는 재고 소진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보이나 더 큰 폭의 소비 증가가 필요한 시점이다. 여전히 경락물량의 비율은 6%대를 기록하고 있어 경락 물량 또한 절대적으로 적은 상황이어서 전체적인 돈육 산업에는 부정적 영향이 클 것으로 판단된다.


◆종합=돈가는 6월까지는 전체적인 오름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6월 들어서는 전체적인 도축두수가 일평균 6만두 이하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나들이철을 맞이하여 4~5월보다는 소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5월 23일 현재 탕박돈가는 5천200원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5월 말부터는 본격적인 상승세가 이어져 6월에는 5천500원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5

  • omupasahiqige
    • 2017-09-08 05:33
    • 삭제

    [url=http://20mg-levitraforsale.com/]20mg-levitraforsale.com.ankor[/url] usbuy-ventolin.com.ankor http://generic-levitracheapest-price.com/

  • adpivieo
    • 2017-09-08 05:19
    • 삭제

    [url=http://20mg-levitraforsale.com/]20mg-levitraforsale.com.ankor[/url] usbuy-ventolin.com.ankor http://generic-levitracheapest-price.com/

  • ialorele
    • 2017-09-08 05:13
    • 삭제

    [url=http://20mg-levitraforsale.com/]20mg-levitraforsale.com.ankor[/url] usbuy-ventolin.com.ankor http://generic-levitracheapest-price.com/

  • owalakazeyuba
    • 2017-09-08 05:01
    • 삭제

    [url=http://20mg-levitraforsale.com/]20mg-levitraforsale.com.ankor[/url] usbuy-ventolin.com.ankor http://generic-levitracheapest-price.com/

  • adepacuko
    • 2017-09-08 04:48
    • 삭제

    [url=http://20mg-levitraforsale.com/]20mg-levitraforsale.com.ankor[/url] usbuy-ventolin.com.ankor http://generic-levitracheapest-price.com/

포토



양돈

더보기
양돈현장 ASF 경계심 풀어졌나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야생멧돼지의 ASF 차단을 위한 광역울타리가 뚫리며 방역정책의 난맥상이 드러났다. 하지만 양돈업계의 모든 관심이 정부의 방역대책에 쏠린 사이 양돈현장의 방역도 소홀해 졌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한 현장수의사는 “얼마전 한 양돈농가의 요청으로 농장을 방문했을 때 일이다. 농장 내부에서도 돈사별 장화 갈아신기가 ASF 방역의 기본이지만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었다”며 “ASF 발생 직후만 해도 농장주의 지시에 따라 장화를 갈아신어 왔다는 직원들의 말을 듣고 적지않게 당황했다”고 전했다. 그만큼 일선 양돈현장의 방역의식이 느슨해져 있음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가끔 농장을 가보면 거래처 사람들이 별다른 제지없이 농장을 출입하는 모습을 쉽게 접하게 된다. 심지어 외출했던 농장 직원들 조차 소독과 샤워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농장에 들어오는 사례도 봤다. 확실히 이전(양돈장 ASF 발생직후)과는 많이 달라진 느낌”이라는 업계 관계자의 전언은 그 설득력을 높이고 있다. 물론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외부인들의 농장 직접 방문이 자제되고 있을 뿐 만 아니라 평소 차단방역이 잘 이뤄져온 농장에서는 여전히 수준 높은 방역위생 시스템이 가동되고

기타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