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14.8℃
  • 맑음강릉 19.4℃
  • 박무서울 19.0℃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0.3℃
  • 맑음고창 15.9℃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4.9℃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8.8℃
  • 맑음경주시 15.5℃
  • 구름많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12월 20일~1월 20일

  • No : 9096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20-12-23 11:08:30




코로나 등 여파 돈가 등락폭 커질 듯

지육 ㎏당 4천100원 내외로 한해 시황 마감 예상


◆생산=11월 도축물량은 전월보다 7만3천두(4.7%) 증가한 161만4천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해서는 약 2.1% 감소했으나, 11월까지 누계치로는 약 36만두(2.2%) 증가하여 2020년에는 1천800만두를 무난히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지속적으로 발생되고 있는 야생멧돼지 ASF에도 불구하고 생산 부문에서는 큰 차질 없이 진행되어 온 것을 확인할 수 있다. 12월 예상두수는 160만두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마지막 2주에 일도축물량은 작업일 감소로 인해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 출하두수는 1천820만두 가량 예상되며, 도축일 감소로 인해 홍수 출하 피해가 없도록 농가 및 유통업체의 조율이 필요한 시기이다.


◆소비=김장철 일부 수요 및 온라인 판매물량 증가로 인해 소비쪽은 감소세가 둔화되었다. 그러나 코로나 방역 상향 및 김장 수요 감소 등 아직까지 뚜렷한 소비 증가가 예측되는 모습은 보이지 않고 있다. 소비가 살아나서 돈가가 예년에 비해 안정된 것이 아니기에 우려가 되는 부분이다. 연말 특수가 사라지고, 김장하는 가정이 줄어들고, 외식 소비가 점차 줄어들고 있어 한돈 업계는 갈수록 힘들어 지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가 만든 온라인 시장 확대에 주목할 필요가 분명해지고 있는 시점이다.


◆종합=갈수록 힘들어지는 시장 상황이다. 온라인 소비 물량은 늘어났지만 방역조치 상향으로 인해 외식 소비가 급격히 줄고 있어 재고가 쌓이고 있는 상황이다. 상대적으로 돈가가 전년보다 좋긴 하지만 소비가 증가되어 선순환으로 인한 가격안정화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시장 구조상 오프라인의 주를 이루는 대형마트 보다는 중소형 정육점이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고, 이런 중소형 정육점에 상품을 공급하는 역할을 주로 하는 도매시장의 상장비율은 떨어지고 있어 돈가가 시장 상황을 고스란히 반영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12월 말 작업일수 감소, 방역조치 상향에 대한 불안감 등으로 12월 말에 돈가의 등락폭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12월 예상두수는 전년과 비슷한 160만두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12월 돈가는 4천100원/kg 전후가 될것으로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기타

더보기
한국양토양록농협 위더스(WITHUS)상 수상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한국양토양록농협(조합장 안현구)이 지난 20일 NH농협손해보험(대표 최문섭)으로부터 2022년 위더스(WITHUS)상을 수상하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시상식<사진>은 농협손해보험과 한국양토양록농협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는데 한국양토양록농협이 금년도 서울지역 첫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위더스 상은 농업발전과 지역사회 농업인의 건강과 재산보호를 위해 앞장서며, 비이자 수익 등 시너지 확대를 위해 상호간 공동목표를 달성하고자 NH농협손해보험에서 지역 농·축협에 수여하는 상으로 그 의의가 높다.이날 홍순광 NH농협손해보험 부사장과 안현구 한국양토양록농협 조합장은 어려운 상황일수록 상생과 협력으로 위기를 헤쳐 나가 농업·농촌의 발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농협 고유의 협동정신과 시너지 창출 극대화를 다짐했다.이에 앞서 한국양토양록농협은 2020년 NH농협손해보험 연도대상 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지속가능한 성장동력과 수익기반을 찾아 지역발전에 기여하고 있으며 향후 보험사업의 지속적인 발전이 기대되는 농협이다. 한국양토양록농협은 전국 유일의 토끼와 사슴 전문 농협으로 1961년 설립되어 양토인과 양록인의 축산물 생산력 증진과 경

기타

더보기
한국양토양록농협 위더스(WITHUS)상 수상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한국양토양록농협(조합장 안현구)이 지난 20일 NH농협손해보험(대표 최문섭)으로부터 2022년 위더스(WITHUS)상을 수상하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시상식<사진>은 농협손해보험과 한국양토양록농협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는데 한국양토양록농협이 금년도 서울지역 첫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위더스 상은 농업발전과 지역사회 농업인의 건강과 재산보호를 위해 앞장서며, 비이자 수익 등 시너지 확대를 위해 상호간 공동목표를 달성하고자 NH농협손해보험에서 지역 농·축협에 수여하는 상으로 그 의의가 높다.이날 홍순광 NH농협손해보험 부사장과 안현구 한국양토양록농협 조합장은 어려운 상황일수록 상생과 협력으로 위기를 헤쳐 나가 농업·농촌의 발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농협 고유의 협동정신과 시너지 창출 극대화를 다짐했다.이에 앞서 한국양토양록농협은 2020년 NH농협손해보험 연도대상 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지속가능한 성장동력과 수익기반을 찾아 지역발전에 기여하고 있으며 향후 보험사업의 지속적인 발전이 기대되는 농협이다. 한국양토양록농협은 전국 유일의 토끼와 사슴 전문 농협으로 1961년 설립되어 양토인과 양록인의 축산물 생산력 증진과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