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2 (월)

  • -동두천 -0.3℃
  • -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1.1℃
  • 연무대전 2.1℃
  • 연무대구 3.6℃
  • 흐림울산 4.4℃
  • 연무광주 5.6℃
  • 연무부산 5.7℃
  • -고창 3.2℃
  • 흐림제주 8.2℃
  • -강화 0.7℃
  • -보은 0.7℃
  • -금산 0.8℃
  • -강진군 6.2℃
  • -경주시 3.5℃
  • -거제 5.6℃
기상청 제공

남인식의 해외낙농정보<3022호>

  • No : 3368
  • 작성자 : 농협중앙회 축산전략본부장
  • 작성일 : 2016-08-24 10:21:08

영국, 착유우 전년대비 2% 줄어 180만두 집계

 

★…영국의 2세 이상 착유우 두수가 7월1일 기준 전년 대비 2%가 줄어든 180만두로 집계됐다. 영국 축우조사기구에 따르면 착유우 감소추세는 지난 4년간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이다. 3만7천여두가 감소했으며 같은 기간 36개월령 이상 암소의 도태비율도 1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암소의 도태비율은 2014년 중반부터 완만히 증가하다가 금년 들어 급격히 늘었으며 이런 추세로 전체 착유우의 평균 연령도 줄어들었다. 암소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후보축 사육두수는 전년대비 1만5천두가 많은 것으로, 4년 전에 비해서는 6만두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네티즌 의견 0



박피도축 중단 한 달 지났지만…육가공업체 5곳 중 한 곳만 ‘등급정산’ 지난달 11일 도축업계가 박피작업을 중단한지 한달여가 지났지만 돼지가격의 등급정산제 도입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사실로 드러났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에 따르면 전국의 79개 육가공업체를 대상으로 돼지가격 정산방식을 표본조사한 결과 12일 현재 60%인 47개소가 박피에서 탕박으로 기준가격만 바꾼 채 지급률 정산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반면 범 양돈업계 차원에서 독려하고 있는 등급정산제 일괄 적용 육가공업체는 조사대상의 20%인 14개소에 불과했다. 나머지 20%는 등급과 지급률 정산제를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돈협회는 이에 따라 박피도축 중단 한달여가 경과된 지난 17일 돼지가격 정산방식과 관련, 6번째 성명을 발표하고 등급정산제의 전면실시를 육가공업계에 거듭 촉구했다. 한돈협회는 이번 성명을 통해 박피도축 중단 한달이 넘었지만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간 MOU 취지를 따르고 있는 곳은 농협계열 육가공업체와 일부 민간업체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당초 우려한대로 전국 육가공업체 가운데 절반 이상이 사실상 지급률 정산을 강요하고, 고착화하려는 퇴행적 현상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등급정산제 도입이 미진한 상황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