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10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종합

일제 구제역 백신 접종

 

충북 보은 젖소농장에 이어 전북 정읍 한우농장, 경기 연천 젖소농장에서 연이어 구제역이 발생함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소 330만마리 중 제외대상(접종 후 4주가 경과하지 않았거나 출하예정 2주이내 등)을 뺀 283만 마리에 대해 구제역 일제 백신접종에 나섰다. 파주시 파주로 523에서 한우 100여두를 사육하는 장수농장 황창하(파주연천축협감사 58)씨가 자신이 사육하는 한우에 백신접종을 하고 있다.


설상가상 한우업계 “소비시장 어쩌나” 한우업계가 소비부진에 이어 구제역까지 사면초가에 빠졌다. 한우는 지난해 하반기 산지 송아지가격이 두당 100만원이 하락했고, 도매가격도 장기간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경기불황에 따른 소비부진, 청탁금지법 여기에 구제역까지 올해 갈 길 바쁜 한우산업은 연초부터 암초를 만났다. 가장 우려스러운 부분은 역시 소비다. 청탁금지법 시행 후 처음으로 맞은 명절인 지난 설 한우소비는 말 그대로 죽을 쒔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올해 설을 앞두고 준비한 물량을 예년에 비해 30% 줄였다. 하지만 이마저도 판매가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 업계관계자는 “한우소비가 가장 많은 달이다. 청탁금지법이라 하더라도 차례상에 한우고기가 필요하기 때문에 어느 정도 소비가 뒷받침 될 것으로 봤다. 하지만 소비부진은 예상보다 심각했다”며 “명절 대비한 선물세트는 40%줄이고, 일반 판매용도 20%정도 줄여 준비했는데 이마저도 판매가 쉽지 않았다. 정치상황이나 경제상황 등에 명절경기가 꽁꽁 얼어버렸다”고 말했다. 구제역 발생으로 소비심리는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악성가축질병 발생 때마다 한우소비는 크게 흔들렸다. 심지어 미국에서 BSE가 발생했을 때도 국내 한우산



“소득안정자금, 산출기준 개선을” 이동제한 농가에게 지원되는 ‘소득안정자금’의 산출기준이 개선돼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오세을)에 따르면 현재 소득안정자금의 산출근거가 일반농가 기준으로 되어있어 보완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육계 사육농가의 경우 계열농가가 91%를 차지하고, 나머지가 일반농가다. 소득안정자금은 정부의 방역조치로 인한 이동제한 농가를 대상으로 손실을 보전하기 위해 지원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동제한으로 인한 입식지연농가는 ‘미입식 마릿수×마리당 소득의 70%×(입식제한기간/사육기간)’을 적용해 지원된다. 여기서 육계 수당소득은 183원으로 책정됐다. 산출근거는 최근 5년 최고·최저소득을 제외한 3년 평균소득으로 통계청의 생산비를 기준으로 한다. 그러나 양계협회 측은 “통계청에서 발표한 육계 마리당 소득편차는 계열농가에게 무의미하다. 계열농가의 평균 사육비는 4~500원 수준이고, 순수익은 사육비의 70% 수준이다”라고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육계농가 순수익은 67원, 2003년에는 -73원이다. 여기엔 가축입식비와 사료비가 포함됐다. 계열농가의 경우 이 같은 비용을 계열사에서 부담하기 때문에 가격변동에 영향이 없다. 이에 협회 측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