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목)

  • -동두천 21.6℃
  • -강릉 13.2℃
  • 흐림서울 22.6℃
  • 흐림대전 26.2℃
  • 흐림대구 26.6℃
  • 흐림울산 24.9℃
  • 흐림광주 24.7℃
  • 부산 20.8℃
  • -고창 23.8℃
  • 구름많음제주 26.8℃
  • -강화 20.0℃
  • -보은 25.5℃
  • -금산 25.2℃
  • -강진군 22.1℃
  • -경주시 26.4℃
  • -거제 22.4℃
기상청 제공

<탐방>NH순한한우조합공동사업법인

단합의 시너지로 어려운 여건 뚫고 힘찬 약진

[축산신문 ■순천=윤양한 기자]


광주유통센터·가공유통 사업 조기 정착
TMF사료공장, 적자 사업장 인수해 체질개선
청탁금지법 한파에도 한우명품관 ‘순항’


지리산순한한우 브랜드를 관리 운영하고 있는 NH순한한우조합공동사업법인(대표 엄기대)의 추진 사업들이 단기간에 빠르게 안착하며 안정적인 경영 전개로 주목받고 있다.
NH순한한우조합공동사업법인(이하 순한한우조공법인)이 운영하고 있는 사업장은 광주유통센터, TMF사료공장, 순한한우명품관 등 3개소다.
사업을 시작한지 1년이 채 되지 않은 신규 사업장인 광주유통센터는 지리산순한한우 브랜드 참여농가들이 생산한 한우를 책임지고 팔아주기 위해 지난해 9월 30일 개장했다.
이달 말로 개장 1주년이 되는 광주유통센터는 개장 당시 한우 가공물량이 월평균 250두로 출발했으나 현재 400두까지 끌어 올려 연간 5천두를 바라보고 있다. 이는 개장 1년 만에 60%가 신장한 것이다. 이처럼 호조의 실적을 보임에 따라 올해 흑자경영이 예상되고 있다.
특히,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한우고기 소비가 크게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한우 유통사업의 실적 호조는 의미가 크다.
이는 순한한우조공법인의 슬로건인 ‘농가에게 꿈과 희망을, 소비자에게 행복을!’ 이라는 구호에 부합하는 법인으로 거듭나기 위해 엄기대 대표를 비롯한 전 직원들의 의지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TMF사료공장 역시 순한한우조공법인에서 인수해 운영하면서 단기간에 판매물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해 안정된 사업장으로 변모했다.
2년 전인 지난 2015년 8월 지리산순한한우 TMF사료공장 인수 당시 판매물량이 월평균 500톤 이하인 적자 사업장이었으나 인수 후 문제점을 찾아 보완하고 개선해 그해 10월부터 본격 가동을 시작, 현재 월평균 1천300톤을 판매하고 있다. 관능검사를 통한 철저한 원료 검수와 프리미엄급의 양질 원료를 사용함으로써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농가들의 신뢰를 받으며 판매물량이 급증한 것이다.
또한, 지리산순한한우 전문식당인 명품관도 순항을 하고 있다.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한우고기전문식당은 매출 감소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전국적인 현상이겠지만 최근들어 전남지역 축협에서 운영하고 있는 한우전문식당이 경영난을 겪으면서 임대로 전환하거나 아예 폐쇄할 정도로 어려운 상황이다.
하지만 순한한우조공법인은 명품관을 순조롭게 운영하며 지리산순한한우 브랜드 홍보와 소비촉진 창구역할을 톡톡히 하며 농가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법인으로 성장 발전하고 있다.


---------------------------------------------------------------------------------------------------------------------------------


인터뷰


“치밀한 준비로 추진사업 시행착오 최소화”


엄 기 대 대표


“축산물 유통업계가 어려운 상황에서 신규 사업장인 광주유통센터의 가공 유통사업이 좋은 실적을 나타내며 조기에 경영이 안정되고 있어 보람을 느낍니다.”
순한한우조공법인을 이끌어오고 있는 엄기대 대표는 “축산물 가공 유통사업이 어려운 사업인 만큼 중장기 로드맵을 세워 놓고 사전에 치밀한 준비와 시뮬레이션을 통해 시나리오대로 사업을 추진한 결과 조기에 경영이 안정된 것 같다”고 밝혔다.
엄 대표는 “법인 설립 이후 매년 1개씩 신규 사업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3개의 사업을 추진해왔는데 모두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사전 준비가 잘 되어 시행착오를 겪지 않아 좋은 결과로 이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엄 대표는 또 “참여조합 조합장님들의 아낌없는 사랑과 참여농가들의 협조 그리고 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3개 사업을 모두 성공사업으로 정착시킨 엄 대표는 “올해도 새로운 사업을 구상하고 있다”면서 “순천 본사에 폐쇄되어 있는 주유소의 재가동과 사무실 1층 공간에 하나로마트를 개설하고 중장기적으로 광주 시내에 지리산순한한우 전문판매점을 개설해 유통망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