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7 (수)

  • -동두천 -8.5℃
  • -강릉 -2.4℃
  • 구름많음서울 -7.0℃
  • 맑음대전 -6.7℃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3.7℃
  • 맑음부산 -4.5℃
  • -고창 -5.9℃
  • 흐림제주 1.0℃
  • -강화 -5.8℃
  • -보은 -7.0℃
  • -금산 -7.2℃
  • -강진군 -2.3℃
  • -경주시 -4.2℃
  • -거제 -3.2℃
기상청 제공

작년 한돈자조금 337억7천만원 조성

당초 예산 106.1% 기록…농가거출금 184억 달해
220억4천만원 집행… 예비비 제외시 집행률 94.9%


지난해 한돈자조금 조성액이 총 337억7천350만원에 달하며 당초 수립한 예산규모를 초과 달성했다.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하태식, 이하 한돈자조금)는 지난 1일 2018년도 제1차 회의를 갖고 지난해 한돈자조금사업 결산안을 원안 의결, 대의원 총회에 상정키로 했다.
한돈자조금에 따르면 지난해 농가거출금(12월31일 기준)은 모두 183억7천100만5천400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고지금액(184억6천400만원)의 99.5%에 해당하는 것으로 2017년 이전 미납액 중 납입된 5억7천400만원이 포함된 것이다. 이에 따라 당초 계획의 104.8%에 달하는 농가거출금이 조성됐다.
이익잉여금 역시 전년도 이월금 증가로 당초 계획대비 12.2%가 많은 98억6천938만1천712원이 조성됐다.
기타수익금 조성액도 예치금 이자와 잡수익 등으로 9천512만2천737원에 달했다.
정부지원금만 당초 계획대로 자조금 집행금액 대비 39%인 54억3천800만원이 이뤄지면서 지난해 한돈자조금 조성액은 당초 예산규모의 106.1%에 달했다.
한돈자조금에 따르면 이렇게 조성된 예산 가운데 69.2%인 220억4천250만5천428원이 지난해 집행됐다. 이처럼 조성액 대비 집행률이 저조한 것은 수급안정예비비와 기타예비비 등 모두 86억1천700만원에 달하는 예비비의 집행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수급안정예비비의 경우 위급상황 발생시 돈가안정을 위한 것으로 지난 2015년부터 농가거출금을 200원씩 적립하는 방법으로 지난해까지 88억5천여만원을 조성해 왔다.
따라서 예비비를 제외한 지난해 한돈자조금의 실질적인 집행률은 94.9%에 이르게 된다.
이와 관련 하태식 위원장은 “생산비 이하의 돼지가격이 2주간 지속될 경우 기존사업과는 별도로 사전에 마련된 매뉴얼에 따라 수급안정예비비가 투입되는 각종 가격안정사업이 전개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경기 전역 서울우유 집유, 지방으로 확산되나 경기지역을 권역으로 한 서울우유조합 집유는 지방으로 언제쯤 확산될 수 있을까? 정부의 무허가축사 적법화 기한이 예정돼 있음에 따라 수도권에서 더 이상 낙농을 할 수 없다고 판단한 서울우유의 일부조합원들은 지방이전을 타진하고 있다. 특히 남양주시와 화성시 등 그린벨트지역의 무허가축사에서 낙농을 하는 조합원 가운데 일부는 거창공장 소재 거창군으로의 이전을 희망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달 열린 서울우유이사회에서 고스란히 표출됐다. 관련 조합원으로부터 여론을 듣고 있는 S이사와 L이사는 “거창공장의 원유는 현재 경기남부지역 조합원 목장에서 생산한 것이 내려간다. 특히 그린벨트에 묶여있는 남양주지역은 축사 적법화를 위해 관할지자체에 서류를 제출해도 받아주지 않는다. 이렇듯 조합원은 계속 감소하여 우유수급이 우려된다.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조합장은 1차로 거창군수에게 거창지역에서의 낙농허가 유무를 타진하라. 2차로 MOU 체결을 할 수 있으면 추진한 후 조합 정관을 개정하자”고 건의했다. 이와 관련 서울우유조합장은 검토해보겠다고 답변했으나 묘안은 없었다는 분석이다. 서울우유 한 고위 관계자는 “지난 5년 동안 조합원수가 매년 30∼40명씩 감소했으나 쿼터 구입

“피내접종 전용백신 반드시 필요” 동물약품업계에 대해 피내접종용 구제역 백신공급을 요구하는 양돈업계의 압박이 강도를 더해가고 있다. 지난 1일 열린 대한한돈협회 제1차 이사회에서 하태식 회장은 자돈에 대한 구제역 백신 2회 접종이 이달부터 의무화 된 것과 관련, 이상육 피해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태식 회장은 이와관련 “현장실험 결과 기존의 근육접종이 아닌 피내접종 방법이 이상육을 줄일수 있는 대안임을 사실상 확인했다”며 “피내접종을 위해서는 대당 700만원에 달하는 수입 무침주사기를 사용해야 하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합리적 가격대의 국산제품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피내접종과 무침주사기의 원리를 이해하기 위해 자신의 몸에 직접 접종까지 해봤다며 구제역 백신의 피내접종법 도입에 강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하태식 회장은 그러나 피내접종 전용 제품 공급에 국내 백신공급 업체들이 난색을 표출, 가장 큰 걸림돌이 될 것으로 내다보았다. 하태식 회장은 “전세계적으로 피내접종용 구제역 백신은 출시된 바 없지만 백신업체의 의지만 있으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라며 “국내 백신업체들에게 의사를 타진한 결과 경제성이 없어서인지, 기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