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8 (목)

  • -동두천 -4.6℃
  • -강릉 0.6℃
  • 맑음서울 -3.3℃
  • 연무대전 -2.3℃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1.5℃
  • 맑음부산 1.3℃
  • -고창 -1.1℃
  • 박무제주 3.2℃
  • -강화 -7.0℃
  • -보은 -6.0℃
  • -금산 -5.7℃
  • -강진군 0.9℃
  • -경주시 -4.9℃
  • -거제 -1.6℃
기상청 제공

새해 첫달 돼지출하 160만두

전년比 16.7%↑…1월물량으론 가장 많아


새해 첫달 돼지 출하두수가 160만두에 육박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돼지도축두수의 바로미터인 도체등급판정실적이 지난 1월 암퇘지 80만1천90두, 수퇘지 9천209두, 거세 78만8천380원 등 총 159만8천679두에 달했다.
전년동월(136만9천868두) 대비 16.7%, 전월(145만3천968) 대비 10%가 각각 증가한 것으로 1월 한달물량으로는 사상 최대량이다.
특히 혹한 속에서도 오히려 한국농촌경제연구과 양돈전산프로그램 ‘한돈팜스’의 전망치를 넘어서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지난달 등급별 출현율을 살펴보면 1+등급 29.1%, 1등급 34.7% 등 상위등급 출현율이 63.8%를 기록했다. 전년동월과 비교해 0.4% P 상승했다. 2등급은 32%, 등외는 4.2%였다.




위세 여전한 혹한…양돈현장 ‘몸살’ 양돈현장이 몸살을 앓고 있다. 최강한파와 질병으로 인한 생산성 저하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돈농가와 현장수의사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영하 10℃ 이하의 기온이 이달에도 반복되면서 양돈농가들이 농장관리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선 혹한에 따른 분만실패 사례가 잦아진 데다 PED까지 극성을 부리며 폐사가 급증, 자돈확보에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어지고 있다. 수도권의 한 현장수의사는 “올 겨울 PED 피해를 호소하는 농장들이 부쩍 늘어난 느낌”이라며 “병성감정 기관들의 PED 확진건수가 예년의 수배에 달한다는 소식도 들었다”고 전했다. 게다가 지난해 여름 30℃를 훌쩍 넘는 폭염과 늦더위의 여파로 종부성적 마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생산잠재력 대비 자돈 생산량은 크게 줄었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전반적인 분석이다. 그러다 보니 계절적으로 돼지출하가 늘어나기 시작하는 오는 8월에도 당초 전망치를 크게 밑돌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유 후 관리 역시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은 마찬가지다. 육성비육구간의 경우 각종 호흡기 질병이 다발하면서 심각한 증체지연과 함께 그어느 때보다 폐사율도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가뜩이나 면역력이 떨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