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2.7℃
  • 흐림강릉 11.2℃
  • 서울 11.9℃
  • 대전 14.7℃
  • 대구 15.4℃
  • 흐림울산 18.2℃
  • 광주 16.9℃
  • 부산 18.8℃
  • 흐림고창 17.1℃
  • 제주 18.4℃
  • 흐림강화 13.1℃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5.2℃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축산물 유통업, 외국인 근로자 배정 확대를

고된 업무에 내국인 취업 기피…인력난 완화 유일 대안
제조업으로 편입돼 외국인 채용 시 상대적 어려움 커
검진체계 일원화로 조기채용 유도…근로환경 개선 절실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축산물 유통업체들이 외국인 근로자 배정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도축, 골발, 가공, 운송 등 업무가 고되고 까다로워 내국인들이 기피하고 있어서다.
게다가 젊은 인력이 도축·가공업계 진출을 외면, 인력난이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축산물 유통업계는 외국인 근로자를 채용하는 것이 현재로서는 인력난을 해소할 거의 유일한 대안이라며, 정부 차원에서 축산물 유통업체에 외국인 근로자를 보다 많이 배정해 줄 것을 주문하고 있다.
특히 축산물 유통업의 경우 정부의 ‘외국인력 도입·운용 계획’에서 농축산업과 분리돼 제조업에 편입돼 있다면서, 이에 따라 상대적으로 외국인 근로자를 채용하기가 어려울 수 밖에 없다고 토로하고 있다.
축산물 유통업계는 식육운송업종 등에 대해 별도로 외국인 고용 허용업종으로 지정해 외국인 근로자 배정을 늘려 줄 것을 바라고 있다.
아울러 외국인 입국 근로자 조기채용을 위해 건강검진 체계를 일원화해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는 지난해 고용노동부를 방문해 외국인 근로자 배정 확대 필요성과 당위성을 전달하기도 했다.
김용철 회장은 “인력 확보 없이 산업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 장기적으로는 업무환경 개선 등을 통해 외국인 근로자 뿐 아니라 내국인들이 축산물 유통업계에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이끌어가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