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3 (토)

  • 구름조금동두천 7.0℃
  • 구름많음강릉 6.1℃
  • 구름조금서울 9.1℃
  • 연무대전 6.4℃
  • 연무대구 7.7℃
  • 구름많음울산 11.6℃
  • 연무광주 7.3℃
  • 구름조금부산 12.0℃
  • 맑음고창 6.8℃
  • 연무제주 9.5℃
  • 맑음강화 8.4℃
  • 구름많음보은 5.1℃
  • 구름많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10.7℃
  • 구름많음경주시 10.3℃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HACCP, 단순 위생관리 넘어 도축장 체질개선 수단”

‘도축장 HACCP 운용 실태’ 토론회서 최농훈 교수 강조
동물복지·고형폐기물·방역 등 평가항목 확대 의견 제시
도축업계, 심사원 전문성 확보…행정규제 현실적 배려를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도축장에서의 HACCP 운용이 위생 뿐 아니라 전반적인 도축장 관리 실태를 끌어올리는 방향으로 개선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도축장 HACCP 운용 실태 및 발전방향’ 토론회가 농림축산식품부 주최·한국소비자연맹 주관으로 지난 20일 서울 남대문 코트야드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최농훈 건국대 수의과대학 교수는 “HACCP이 도축장 위생 개선에 기여한 것은 사실이다. 위생만을 업그레이드하려고 한다면, 현 기준만으로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여전히 도축장에서는 실험실 운영, 부산물 처리, HACCP·위생교육, 계류장 시설·운영, 생축검사, 차량 위생 관리 등에서 위생 부실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유통차량의 경우 냉장설비 확보, 세척·소독, 차량 운행 중 냉장설비 가동 등에서 위생관리 미흡이 드러나고 있고 전했다.
이에 따라 최 교수는 전체적으로 국내 도축장 관리수준을 높이려면 동물복지, 고형폐기물 관리 포함, 방역과 소독 등으로 HACCP 평가항목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또한 농가에서 출하 전 분변과 오물 제거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제발표 후 진행된 토론회에서 한 도축장은 “도축장 HACCP 조사·평가 시 ‘이번이 처음이다’, ‘내가 올 자리가 아닌데, 대신왔어’라는 말을 듣게 된다. 심지어는 부정 축산물을 단속하려는 듯한 심사 모습도 엿보인다”며 HACCP 사전 교육 등을 실시해 전문성을 확보한 뒤 심사원으로 참여할 것을 주문했다.
다른 도축장은 “도축장은 설치산업이다. 장비 하나가 수억원이다. 대규모 도축장을 둘러본 뒤 영세 도축장을 방문해 ‘여기에는 왜 없냐’고 물을 때 현실과 동떨어져있다는 아쉬움이 든다”고 털어놨다.
이어 “급랭 터널 등을 설치하고 싶어도 건폐율 때문에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 이렇게 의지만으로 안되는 것들이 있다. 행정적 규제에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른 도축장은 “예를 들어 꽃나무를 보고, 한쪽에서는 혐오시설 이미지를 벗어나기 위한 좋은 수단이라고 칭찬하고, 다른 쪽에서는 꽃가루에 오염될 수 있다고 없애라고 한다. 일관적인 기준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의견을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