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0 (수)

  • 구름많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6.5℃
  • 연무서울 4.1℃
  • 연무대전 5.7℃
  • 연무대구 6.0℃
  • 구름조금울산 7.9℃
  • 연무광주 7.1℃
  • 구름조금부산 10.1℃
  • 구름많음고창 5.6℃
  • 구름많음제주 8.4℃
  • 흐림강화 4.5℃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4.8℃
  • 구름조금강진군 7.4℃
  • 맑음경주시 7.5℃
  • 구름조금거제 10.6℃
기상청 제공

"수매비축사업 확대 시급”

한돈협, 자조금사업만으론 가격안정 역부족 판단
농식품부·농협에 건의…관련법률에 근거 명시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업계가 돼지고기 수매비축사업 확대를 위한 정부와 농협의 역할론을 주장하고 나섰다.
한돈자조금 사업으로 지난 1월부터 진행중인 뒷다리살 수매비축 사업 규모만으론 돼지가격 안정을 기대하기엔 역부족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대한한돈협회는 지난달 18일 하태식 회장 주재하에 회장단회의를 갖고 한돈협회 주관으로 이뤄지고 있는 뒷다리살 수매비축 사업 등 그간의 가격안정 대책 추진 성과를 점검하는 한편 후속대책도 논의했다. <관련기사 다음호>
이날 회의에서는 돼지가격 안정을 위한 추가대책으로 정부와 농협에 수매비축 사업을 공식 건의키로 했다.
정부가 수급조절과 가격 안정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 농산물가격안정기금을 활용, 수매와 비축을 할 수 있음을 규정한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법률’이 그 근거가 됐다.
실제로 구제역의 직간접적인 영향이 배경이 되긴 했지만 지난 2000년과 2002년, 2013년 정부 지원하에 수매비축사업이 이뤄졌다.
농협의 경우 지난달 초 경기도 이천 소재 도드람양돈조합에서 개최된 전국양돈조합장협의회 당시 수매비축사업 지원이 필요하다는 일부 조합장의 요청에 대해 김태환 축산경제대표가 수용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하태식 한돈협회장은 이와관련 “(돼지가격 안정을 위한)양돈업계 차원의 전방위 자구 노력이 전개되고 있지만 아무래도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정부와 농협의 역할이 그 어느때 보다 절실한 상황”이라며 “다만 수매비축 사업은 시기가 중요한 만큼 하루라도 빨리 실행에 옮겨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돈자조금 30억원이 투입되는 돼지 뒷다리살 비축구매사업에는 8만9천900두분의 신청이 들어와 이달 13일 현재 4만7천326두분의 비축이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