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2.6℃
  • 맑음서울 -0.6℃
  • 흐림대전 1.8℃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2.6℃
  • 구름많음광주 5.5℃
  • 맑음부산 2.9℃
  • 구름많음고창 5.6℃
  • 흐림제주 9.2℃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0.3℃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2.4℃
  • 구름많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돼지 도매시장 출하비율 갈수록 감소

돈가 결정 대표성 입지 ‘흔들’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지난해 등급판정두수 증가 불구 도매시장 출하두수 줄어
제주·등외 제외 탕박두수 상장물량은 4%대 마저 붕괴
가격결정체계 변경 시 공공 출하처 상실·구조 재편 우려
전문가들 “도매시장 기능 활성화 실질적 대책 마련 시급”


지난 한해 도매시장에 대한 돼지 출하가 또 다시 감소했다.
그만큼 시장에서의 존재감이 줄었다는 의미로 도매시장 가격의 대표성 논란도 심화될 전망이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도체등급판정두수로 추정한 국내 돼지 출하두수는 지난 2019년 총 1천781만2천764두로 전년보다 2.7% 증가했다.
하지만 도매시장 출하두수는 114만8천12두에 그치며 오히려 줄었다. 이에 따라 전체 출하두수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0.8%p 감소한 6.5%에 불과했다.
도매시장 출하비율 감소세가 매년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도매시장 출하 돼지 가운데서도 제주를 제외한 실제 전국 돼지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탕박(등외등급 제외) 상장 물량은 더 심각하다.
지난해 도매시장에 상장된 탕박두수는 69만5천337두로 국내 전체 출하량의 3.9%에 불과했다.
마침내 4%대 마저 붕괴된 것이다.
이에따라 돼지 거래시 기준으로서 도매시장 가격의 대표성도 흔들리게 됐다.
가뜩이나 육가공업계를 중심으로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두자릿수도 되지 않는 도매시장 경락가격을 기준으로 전국의 돼지가격이 결정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을 뿐 만 아니라 가격 등락폭도 클 수밖에 만큼 대책이 필요하다”는 압박이 끊이지 않아온 상황.
양돈업계는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지만 뾰족한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도매시장과 육가공업계에 대한 돼지 출하시 발생할 수 밖에 없는 차액의 보전없이는 양돈농가들의 도매시장 출하를 유도할 현실적인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더구나 상대적으로 품질이 떨어지며 육가공업계가 외면하는 개체들이 도매시장에 몰리는 현상까지 나타나면서 도매시장 가격을 떨어뜨리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는 실정이다.
그렇다고 도매시장의 존재감이 사라지는 추세를 손놓고 지켜만 볼 수도 없다.
양돈농가 입장에선 법적으로 보장된 확실한 출하처를 잃게 될 뿐 만 아니라 대표가격 결정체계가 변경될 경우 기업 중심으로 양돈산업의 급속한 구조조정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유통 전문가들은 “어떤 형태로든 실질적인 도매시장 기능 활성화 대책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며 “특히 돼지 출하 뿐 만 아니라 갈수록 위축되고 있는 중도매인들의 영업능력 확대방안도 병행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양돈업계가 어떤 해법을 내놓을 수 있을지 향후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