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흐림동두천 13.1℃
  • 흐림강릉 12.8℃
  • 흐림서울 13.1℃
  • 구름조금대전 14.0℃
  • 구름많음대구 15.8℃
  • 구름조금울산 11.3℃
  • 구름많음광주 13.5℃
  • 구름많음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8.0℃
  • 구름많음제주 14.0℃
  • 흐림강화 12.4℃
  • 구름조금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3.7℃
  • 구름조금강진군 11.9℃
  • 구름조금경주시 11.7℃
  • 구름많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제주도 돼지열병 청정지역 추진

올해 40억원 투입 사독백신 접종…2023년 항원 근절 목표
대만산 유전자재조합 백신…국내업체 “왜 외산 쓰나” 반발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제주도가 돼지열병 청정화에 나선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총 사업비 39억6천만원을 투입해 E2마커 사독백신을 전 희망농가에 확대 지원한다.
제주도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돼지열병 청정지역 유지와 함께 비백신정책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지난 2014년 돼지열병 백신항원(LOM주)이 유입된 이후 지속적으로 항체가 검출되고 있다.
특히 모돈 유·사산이 발생하는 등 농가 피해가 나타나고 있다.
이에 제주도에서는 지난해 돼지열병 백신주 근절 로드맵을 수립하고, 그 일환으로 야외주와 백신주 감별이 가능한 돼지열병 E2마커(사독백신) 접종키로 했다.
올해 쓰이는 백신은 대만산 유전자재조합 백신이다.
제주도는 지난해 이 백신을 통해 도내 51농가(제주시 47, 서귀포시 4) 어미돼지를 대상으로 시범접종사업을 실시했다.
올해부터는 대상 범위를 넓혀 전 농가의 어미돼지와 자돈까지 사독백신 접종을 확대하게 된다.
이를 위해 제주도는 국비 19억8천만원 등 총 39억6천만원 예산을 확보했다.
이에 대해 국내 동물약품 업체들은 “이미 품목허가를 받은 국내산 E2마커 사독백신이 있다. 별반 차이도 없는 데 오히려 더 비싼 왜 외산 백신을 써야 하냐. 외화낭비다”며 여전히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전병화 제주특별자치도 농축산식품국장은 “2023년 돼지열병 백신항원근절을 최종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며 “도내 양돈농가에서는 이 사업에 적극 참여해 제주도가 돼지열병청정지역 세계동물보건기구(OIE) 승인을 받는데 적극 협조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