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16.5℃
  • 흐림서울 14.7℃
  • 구름많음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7.4℃
  • 맑음울산 17.3℃
  • 구름많음광주 15.8℃
  • 구름조금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16.3℃
  • 맑음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13.7℃
  • 구름많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17.1℃
  • 구름많음경주시 17.8℃
  • 구름조금거제 16.7℃
기상청 제공

농협사료 군산바이오, 생균제 6년 연속 중국 수출

“유럽·일본산 등 각축…탁월한 품질로 승부”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농협사료가 6년 연속 중국에 생균제를 수출했다.
농협사료 군산바이오(장장 김종철)는 지난 12일 올해 첫 중국수출<사진> 생균제 물량 4톤을 출고했다.
농협사료는 최근 중국에서 친환경 축산물에 대한 요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유럽과 일본산 등 생균제 시장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고 소개했다.
군산바이오가 생산한 생균제 제품인 ‘NongLac(農秘)’은 전 축종에 사용 가능한 사료첨가제로 바실러스 서브틸리스, 락토바실러스 에시도필러스, 엔테로코커스 패시엄 등 유익균이 있어 소화흡수율과 면역력을 증진시키는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했다.
군산바이오는 중국 내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인한 생균제 시장 위축 및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올해에도 수출을 계속해 6년 연속 중국 수출을 이어나가고 있다.
김종철 장장은 “순탄치 않은 시장여건에도 불구하고 신제품개발 및 전문인력 양성을 통해 질 좋은 생균제를 공급해 중국뿐 아니라 동남아시아 등으로 수출 시장을 확대하고, 가축질병 예방과 축산환경개선 및 농가소득 증진에도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군산바이오는 2015년부터 중국 Intech사에 생균제를 공급하고 있다. 2015년 6톤을 시작으로 2016년 12톤, 2017년 19톤, 2018년 6.5톤, 2019년 14톤에 이어 올해 첫 물량 4톤을 이번에 수출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