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흐림동두천 13.1℃
  • 흐림강릉 12.8℃
  • 흐림서울 13.1℃
  • 구름조금대전 14.0℃
  • 구름많음대구 15.8℃
  • 구름조금울산 11.3℃
  • 구름많음광주 13.5℃
  • 구름많음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8.0℃
  • 구름많음제주 14.0℃
  • 흐림강화 12.4℃
  • 구름조금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3.7℃
  • 구름조금강진군 11.9℃
  • 구름조금경주시 11.7℃
  • 구름많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ASF, 광역울타리 뚫었다…양돈업계 특단책 요구 / “고속도로 경계 멧돼지 이동저지 포획을”

한돈협, 정부 방어선 실효성 의문…긴급대책 건의
CSF 사례 감안 양양·영동고속도로 활용방안 제시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업계가 고속도로를 활용한 울타리 설치 등 야생멧돼지 ASF 확산 저지를 위한 긴급 대책을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다.
환경부의 광역울타리 밖에서 ASF 감염 야생멧돼지가 공식 확인됨에 따라 ASF 남하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점차 현실화 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본지 3351호(2월14일자) 1면 참조>
대한한돈협회는 강원도 화천의 광역울타리 밖 야생멧돼지에서 ASF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지난 13일 야생멧돼지 ASF방역 긴급 전문가회의를 갖고 기존 광역울타리만으로는 ASF 확산 저지를 기대할 수 없는 것으로 판단, 4개 방역대책을 마련해 정부에 건의했다.
고속도로 활용 울타리 설치
한돈협회는 기존의 광역울타리만으로는 야생멧돼지의 ASF 확산 저지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광역울타리의 부실설치 뿐 만 아니라 상당구간 공백이 존재하고, 언덕구간에서는 제대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한돈협회는 고속도로를 경계로 남하가 지연되고 동쪽으로 이동하는 양상의 국내 야생멧돼지 CSF(돼지열병) 확산 사례를 감안할 때 가장 효과적인 울타리는 고속도로를 활용한 방법이라며 대안을 제시했다.
따라서 고속도로를 경계로 멧돼지 이동을 지연시키고 포획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3단계 지역설정
한돈협회는 서울 양양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를 경계로 약 6개월 가량 CSF 전파가 지연된 것으로 나타난 국내 CSF 확산 관련 연구조사 결과에 주목했다.
따라서 ASF 역시 이들 두 개 고속도로를 활용, 대대적인 소탕작전이 전개돼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를 통해 ASF 발생지역과 완충지역(양양고속도로 북쪽)은 야생멧돼지 제로화, 경계지역(양양~영동고속도로 사이)은 야생멧돼지 75% 제거가 이뤄질 경우 ASF의 남하를 효과적으로 저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돈협회는 특히 남하 방지를 위해 경계지역 소탕후 완충지역에서 발생지역으로 몰아가는 방식을 적용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광역수렵장 확대
멧돼지의 효과적인 개체수 조절을 위해 전문 수렵인의 대대적인 투입과 광역수렵장 확대개설도 시급하다는 게 한돈협회의 분석이다.
독일 등 해외에서 제도화 된 ASF 발생시 수렵인 총동원령을 국내에 도입할 경우 5천여명의 투입이 가능할 것으로 추정하기도 했다.
한돈협회는 경계지역을 시작으로 완충, 발생지역 순으로 광역수렵장을 대대적으로 확대 개설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했다.
매년 75% 이상 제거
강원대학교 박선일 교수는 야생멧돼지 개체수 감소 전략 시뮬레이션을 통해 멧돼지 개체수를 3년간 매년 75%이상 줄이지 않으면 개체수의 급속한 증가를 저지할 수 없다는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한돈협회는 따라서 오는 2022년까지 3년간 매년 75%이상 멧돼지 개체수를 줄인다는 목표를 마련해 실행해 줄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