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맑음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17.2℃
  • 구름조금서울 18.5℃
  • 구름조금대전 20.1℃
  • 구름많음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6.3℃
  • 구름조금광주 19.5℃
  • 구름조금부산 16.5℃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16.5℃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9.2℃
  • 구름많음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19.3℃
  • 구름많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모돈감축 8월까지 마무리”

한돈협, 모돈 100두 이하·ASF 피해 지역 제외
이력제 활용 실적 점검…감축목표 등은 아직 미정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업계가 추진해온 모돈 자율감축 사업의 윤곽이 드러났다.
오는 8월까지 6개월간 10% 정도를 줄인다는 게 목표다.
대한한돈협회는 최근 생산성 향상을 위한 모돈감축 추진 계획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2019년 11월 현재 국내에서 사육중인 모돈 97만2천두(이력제 기준, 후보돈 제외)의 10%인 9만7천두를 오는 8월까지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대로라면 6개월간 매월 1.7%씩 감축이 이뤄지는 셈인데, 모돈 100두 이하 농가와 ASF와 관련한 살처분 및 경기 북부권역 이동제한 농가는 제외한다는 계획이다.
한돈협회는 농협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한돈협회는 도협의회 및 지부를, 농협은 조합을 통해 양돈농가들의 모돈감축 사업 참여를 독려해 나가는 방안도 마련했다.
축산물품질평가원과도 연계, 농가 동의를 얻어 이력제 자료를 활용한 모돈감축 진행 여부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돈협회는 강제성이 없는 이번 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모돈감축 이행농가들에 대해서는 각종 정책 사업시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반면 사업에 참여치 않는 기업 양돈장 등에 대해서는 축사시설현대화사업자금 등 각종 정부 지원사업에서 배제하는 방안을 마련, 이미 정부에 요청해 놓은 상태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양돈농가 경영안정을 위한 사료구매자금 우선 지원 대책을 추진하면서 모돈감축사업 참여 농가에 대해 최우선 자격을 부여한 것도 이 때문이다.
다만 전제척인 감축 목표와 농가당 감축 규모는 다소 유동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모돈 100두 이하 규모 농가를 이번 사업대상에서 제외키로 했지만 그 숫자가 적지 않은데다 모돈감축 사업이 돼지가격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보다 심도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한돈협회의 한 관계자는 최근 “모돈감축 사업 추진계획이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다. 사료구매자금 외에 추가적인 정책사업 연계방안도 아직까지 결정된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가장 효율적인 감축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정부 및 관계기관과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