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흐림동두천 23.3℃
  • 흐림강릉 22.7℃
  • 흐림서울 27.6℃
  • 흐림대전 22.5℃
  • 흐림대구 21.6℃
  • 흐림울산 20.5℃
  • 광주 20.0℃
  • 흐림부산 21.1℃
  • 흐림고창 19.3℃
  • 흐림제주 22.2℃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선진, ‘1일 1농장 운송시스템’ 운영

매일 한곳의 농장만 방문…방역 차원
추가 부담 감수…데이터 관리도 구축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이 1일 1농장 운송시스템을 실시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선진의 ‘1일 1농장 운송시스템’은 지난 30년간 선진만이 고집해온 독보적인 방역 관리의 철학으로 자사의 우수한 종돈(F1)을 고객의 농장으로 안전하게 배송하는 선진만의 제도이다.
‘1일 1농장 운송시스템’ 운영은 우수한 유전능력을 가진 선진 종돈(F1) 운송 시 하루에 한 농장만 배송하여 타 농장으로부터 유입 될 수 있는 질병의 교차 감염 등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함이다.
‘1일 1농장 운송시스템’은 선진 종돈장(GP)을 출발해 고객 농장에 분양 후 곧바로 차량 소독으로 진행되는 과정을 밟고 있다. 하루에 여러 곳을 이동하지 않고 한곳만 방문하기 때문에 추가적인 운송비 부담이 발생하지만 선진은 철저한 방역 체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비용발생을 감수하고 있다. 이는 방역을 넘어 고객 농장의 환경관리에도 도움을 준다.
선진 유전자SU의 최병록SU장은 “농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가축전염병에 대한 방역관리”라고 강조하면서 “선진은 앞으로도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구축해 모든 고객사 농장이 더 나은 환경에서 수익창출이 발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선진은 종돈 개량에 대한 체계적인 데이터 관리를 위해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한 농장 데이터 관리 환경을 구축했다. 또한 국내 최초로 IoT 기술을 통한 온도 모니터링 정액 저장고를 개발하는 등 유전자사업에서 ICT 기술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