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흐림동두천 20.5℃
  • 흐림강릉 23.5℃
  • 흐림서울 22.7℃
  • 구름조금대전 20.8℃
  • 구름많음대구 20.9℃
  • 구름많음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21.6℃
  • 구름많음부산 21.3℃
  • 구름많음고창 20.0℃
  • 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19.4℃
  • 구름조금보은 18.5℃
  • 구름조금금산 18.3℃
  • 흐림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9.3℃
  • 구름조금거제 20.8℃
기상청 제공

육가공업계 ‘주중 휴무’ 극약처방 속출

코로나19 사태 여파…냉동생산·작업량 감축 한계 따라
극심한 소비절벽에 팔수록 적자 심화…“차라리 쉬자”
육류유통수출협, 정부에 긴급경영자금 탄력운영 요청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차라리 쉬는 게 나아요.” 코로나19가 축산물 가공업체 공장라인도 멈춰 세우게 했다.
축산물 가공업체들은 이달 중순 이후 잇따라 ‘주중 휴무’에 들어갔다.
적자폭을 줄이려고 작업량 감축을 넘어 아예 공장가동을 중단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최근에는 하루도 아닌, 이틀 주중 휴무가 늘어가고 있다. 주 5일 근무 중 이틀을 쉬는 셈이다.
축산물 가공업체 입장에서 ‘주중 휴무’는 정말 어쩔 수 없을 때 선택하는 마지막 카드다. 지난해 하반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국내 발생 때 ‘주중 휴무’가 잠깐 얼굴을 내밀었지만, 이번처럼 깊지는 않았다.
당시는 비상조치 성격이 짙었다. 그만큼 현재 축산물 소비부진 골이 깊다는 것을 반증한다.
특히 돼지고기 소비부진이 심각하다.
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초기만 해도 돼지고기 외식소비는 줄었지만, 가정소비는 나름 호조세를 띠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장기화는 이 가정소비마저 발목을 잡았다.
게다가 학교 급식납품마저 뒤로 미뤄지며 축산물 가공업체 창고에는 재고가 가득 쌓이게 됐다. 
자금압박에 부딪힌 업체들은 부득이 덤핑판매에 나서게 됐고, 이것은 또 다시 적자를 불러오는 악순환 빌미가 되고 있다.
업체들은 작업을 안하는 것이 오히려 적자 폭을 줄일 수 있다고 판단해 이렇게 ‘주중 휴무’라는 극약처방을 꺼내들게 됐다.
한 축산물 가공업체는 “덤핑이 아니면 삼겹살도 팔리지 않는다. 현재로서는 팔수록 적자다. 돼지 마리당 적자가 5만~6만원에 달한다. 결국 냉동생산, 작업량 감축을 거쳐 이렇게 ‘주중 휴무’에 이르게 됐다”고 토로했다.
한편,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는 최근 이러한 업계 현실을 감안, 자격조건을 완화해 주는 등 탄력적 운용을 통해 긴급경영자금을 지원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