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7.2℃
  • 흐림강릉 16.6℃
  • 맑음서울 25.2℃
  • 구름조금대전 26.6℃
  • 구름조금대구 28.1℃
  • 맑음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5.7℃
  • 맑음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20.7℃
  • 맑음제주 23.1℃
  • 구름많음강화 18.9℃
  • 구름많음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5.1℃
  • 구름많음강진군 25.6℃
  • 맑음경주시 28.3℃
  • 구름조금거제 24.5℃
기상청 제공

“양돈시장 수급안정 선제대응”

양돈조합장협, ‘코로나’ 변수 등 불안요인 감안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전국양돈조합장협의회(회장 이상용·대구경북양돈조합장)는 지난달 29일 서울역 인근 음식점에서 올들어 두번째 회의<사진>를 갖고 양돈시장 수급안정을 위한 선제대응에 공동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
돼지출하가 지난해 보다 줄더라도 평년과 비교할 때는 여전히 많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다 소비 역시 코로나19가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전국의 양돈조합들이 수급 상황을 예의주시해 가며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 다양한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데 입장을 같이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돼지고기 생산과 국가간 교역이 제한되면서 수입이 감소하는 등 국내 양돈시장에도 여파가 불기피할 것으로 전망, 장기적인 시각에서 코로나 사태 이후의 돼지가격 안정대책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령·시행규칙(이하 가전법 하위법령) 개정과 접경지역 양돈장 축산차량 출입 제한조치 등 정부의 ASF 방역정책에 대한 대응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
양축현장의 목소리가 충분히 반영, 방역 효과를 높이면서도 정책 시행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농가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정부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양돈조합장협의회는 가전법 하위법령 개정안 입법예고와 관련, ASF 폐업지원시 적용기간을 3년 이상으로 확대하되 농장시설과 기계장비에 대한 잔존가치 및 철거비용도 인정하는 한편 ASF 방역조치로 인한 영업손실 보상도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마련해 지난달 20일 정부에 제출하기도 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