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흐림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19.3℃
  • 흐림서울 22.4℃
  • 대전 20.6℃
  • 흐림대구 21.0℃
  • 흐림울산 20.6℃
  • 광주 21.4℃
  • 구름조금부산 22.2℃
  • 흐림고창 22.0℃
  • 제주 22.3℃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20.1℃
  • 구름많음강진군 21.6℃
  • 맑음경주시 19.2℃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양돈장 역학조사 결과 공개해야”

양돈업계, ASF발생 8개월째 무소식 ‘의혹’ 확산
멧돼지 결과만 발표…사육돼지 유입경로 밝혀야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사육돼지 ASF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의 공개를 요구하는 양돈업계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내 양돈장에서 ASF가 처음 발생한지 벌써 8개월이 넘었지만 아직까지 사육돼지 ASF의 역학조사 결과는 공개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최종본 수준은 아니더라도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는 사육돼지의 ASF 역학조사 결과를 정리, 이미 농림축산식품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 역시 사육돼지 ASF 방역대책을 내놓을 때 마다 역학조사 결과가 고려됐음을 우회적으로 시사했지만 막상 구체적인 내용은 발표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양돈업계 뿐 만 아니라 수의전문가들 사이에서도 궁금증이 높아지며 대한한돈협회가 사육돼지 ASF 역학조사 결과의 공개를 수차례 요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양돈장 보다 2주일여 뒤인 지난해 10월2일 처음 ASF 바이러스가 공식 확인된 야생멧돼지의 역학조사 결과가 이달 7일 환경부에 의해 발표되면서 사육돼지 역학조사 결과에 대한 궁금증은 ‘의혹’ 으로 바뀌고 있다.
정부 입장에서 부담스러울 만한 내용이 역학조사 결과에 포함돼 있을 것이라는 시각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일각에선 국내 사육돼지에 대한 ASF 유입경로가 그 핵심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서는 정부에 대한 책임론과 함께 양돈업계의 반발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야생멧돼지 ASF는 러시아·중국에서 유행중인 바이러스가 비무장지대 인근 접경지역에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환경부 역학조사 결과는 그 설득력을 높이는 근거가 되고 있다.
하지만 환경부는 ‘사육돼지 ASF의 역학조사는 농식품부 담당’이라며 유입경로 규명의 책임을 농식품부로 돌리고 있는 상황.
한돈협회의 한 임원은 이에 대해 “이미 나와 있는 결과를 공개하지 않는다는 건 분명 숨은 의도가 있다는 것”이라며 “정부가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그래야 방역정책에 대해서도 양돈현장의 신뢰와 협조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돈협회는 지난 13일 과학적이고 효율적인 대책마련을 위해 국내 양돈장 ASF 역학조사 결과의 조속한 공개를 거듭 요구하고 나서 농식품부의 대응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