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5℃
  • 흐림강릉 19.6℃
  • 흐림서울 22.0℃
  • 흐림대전 19.4℃
  • 흐림대구 20.0℃
  • 흐림울산 19.7℃
  • 흐림광주 19.8℃
  • 흐림부산 20.4℃
  • 흐림고창 19.3℃
  • 흐림제주 19.9℃
  • 흐림강화 21.3℃
  • 흐림보은 18.9℃
  • 구름조금금산 18.3℃
  • 흐림강진군 20.4℃
  • 구름많음경주시 19.4℃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리딩 컴퍼니>가축분뇨 친환경처리 전문기업 ‘덕인환경’

냄새·소음 없는 축분뇨 처리장…지역 주민 사랑방 역할도

[축산신문 박윤만  기자] 향후 축산업계의 성패는 환경과 질병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축산인 스스로 축산환경 개선을 통해 냄새 없이 깨끗한 복지개념 환경에서 가축 사육을 하도록 정부와 각 축산관련단체에서 ‘깨끗한 농장 만들기’에 나서고 있다. 환경개선을 통한 쾌적한 축사환경을 조성하고, 냄새를 저감, 민원을 줄임으로써 지역민과 상생하며 지속가능한 축산의 환경과 미래를 생각하는 기업이 있다. 그 곳은 바로 덕인환경(주)(대표 서성환). 덕인환경은 1998년에 거봉엔지니어링사로 출발하여 2004년 태목건설(주)에서 2007년 덕인환경(주)로 변경, 가축분뇨 전문처리 업체로 거듭났다. 


전남 무안 청수영농법인 공동자원화 센터

덕인환경 액비순환시스템 도입…연중 관리

O₄발생 기술로 냄새 제거·바이러스 살균

장비 1대로 약 500평 시설 냄새 제로화


전남 무안 청계에 있는 대한한돈협회 무안남부지부(지부장 신길오)에서 운영 중인 청수영농법인 공동자원화센터에 방문한다면 기존 양돈 축산에 대한 이미지를 바뀌는 계기가 될 것이다.

신길오 지부장이 운영하는 새한농장은 4천500두를 일괄 사육하고 있으며, 1일 25톤의 분과 뇨가 발생하는데 액비순환시스템으로 농장 주변에 돈군에서 발생하는 희미한 냄새만 느낄 뿐 깔끔한 조경과 분뇨처리장에서 풍기는 고약한 냄새를 느낄 수가 없다. 뇨는 정화방류를 하고 있으며 방류 저류조에는 금붕어와 비단잉어가 여유롭게 즐기고 있다.

이와 같은 냄새가 없는 원인은 덕인환경에서 개발 공급중인 축산냄새 제로화 O₄발생기를 통한 냄새 중화와 돈사 노즐에 의한 주기적 O₄공급으로 축사 내 각 종 냄새와 세균 및 바이러스 살균으로 축산냄새를 줄이고 질병을 차단하고 있다. 

대기환경 뿐만 아니라 먹는 급수는 O₄접촉식으로 살균 및 여과된 음수를 공급하고 있다. O₄수를 급수한 돈군은 냄새가 사라지고, 소화율이 높고, 자돈에서 설사 발생량이 줄면서 약제 사용량을 거의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적으로 양돈 사육을 가능케 하고 있다.

새한농장의 분뇨처리는 돈사에서 배출되는 분뇨는 덕인환경 EH공법을 적용한 정화방류시스템으로 1차 저장조→고액분리기→벨트프레스→뇨액은 가압부상조→침전조→활성탄 산화조→포리머를 이용한 응집 후 침전조→제1차 활성탄여과기→니크륨여과기→제2차 활성탄여과기→방류를 하고 있다.

처리비용은 톤당 6천원대로 활성탄 여과기만 년 1회 청소하고 니크륨 여과기는 영구 사용한다.

기존 탱크를 추가 공사 없이도 활용할 수 있어 별도의 신축이나 건축물이 없어 허가가 쉽게 변경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한돈협회 무안남부지부에서 운영하고 있는 공동자원화 청수영농법인은 마을 입구에서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은 탓에 9년간 법정투쟁과 민원을 시작으로 어려운 환경에서 건립한 공동처리장 이었지만, 지금은 냄새가 발생하지 않고 조용한 가운데 차량만 분주하게 움직여 주변에서도 외지인은 분뇨처리장을 인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고 마을 주민이 지나가면서 들러 커피를 마시면서 동네 사랑방의 역할을 하고 있을 정도다.

1일 분뇨100톤을 처리하는데 냄새와 소음이 없이 조용한 가운데 액비를 부숙시키고 부숙이 완숙된 액비와 고형분은 콤포스트로 부숙퇴비를 생산하고 호기성과 혐기성 발효로 퇴·액비를 생산하고 있다.

냄새가 없는 친환경가축분뇨자원화 시스템을 가동하게 된 것은 덕인환경에서 개보수로 액비 부숙과 냄새세정탑의 24시간 운영에서 시작됐다.

덕인환경의 노하우가 집중화된 시스템을 연중 계약, 시설 개보수와 적절한 유지관리를 위탁하여 최적의 조건으로 공동자원화를 운영하고 있다. 

청수영농법인에서 생산되는 고품질의 액비는 냄새가 발생하지 않은 부숙이 잘된 액비로 점차 찾는 사람들이 늘면서 액비가 부족한 상황을 맞기도 한다.            

이와 같은 친환경 가축사육과 분뇨처리시스템을 갖춘 덕인환경의 주요 생산품목에는 축산냄새 제로화 O₄발생기, 정화 방류시설, 공동자원화 시설, 공공처리장, 액비순환시스템, 미생물 배양기, 밀폐식 고액분리기, 교반기, 저장시설 침전물 제거기, 호기성 미세폭기 브로아 등이 있다.   

특허에는 공기공급장치, 나노버블 발생장치, 마이크로 버블을 이용한 폐수처리장치, 냄새제거장치, 액체비료고속발효장치, 액체비료발효장치, 축사용 미생물 배양기, 축산분뇨고액분리 및 탈수장치, 축산분뇨의 고액분리장치 등이 있다. 

최근 심혈을 기울여 공급하고 있는 O₄ 발생기는 3천만원대 장비로, 이 장비 1대로 1천650㎡(500평)의 축사와 분뇨처리장의 냄새를 제로화 시킨다.

O₄ 발생기에서 발생되는 기체는 무독, 무취, 기화로 바이러스 및 세균, 미생물 살균 탈취기능과 표백기능을 갖고 있고, 빛에 의해 쉽게 분해되며 환원 시 부산물 생성이 없는 자연적 친환경 물질이며 세계보건기구로부터 A플러스 등급을 받은 제품이다.

사용 용도는 음용수, 식품류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으며 통상적인 소독농도에서는 냄새가 없어 미FDA에서 식품 첨가물로 인정을 받고, 염소계 소독제인 락스나 클로로칼키와 오존과 달리 발암물질은 생성하지 않으며 중금속과 페놀류 등 유해물질을 제거 한다.

특히 축산에서는 바이러스와 세균 살균 능력과 가축 몸에서 나는 체취인 축산냄새와 분뇨냄새, 약품냄새, 곰팡이, 비린내의 냄새 원인을 근원적인 제거로 축산 질병 방역과 냄새를 차단할 수 있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가축을 사육 할 수 있다.

돈사순환 시스템은 발효 부숙된 액비를 돈사 내 순환시킴으로 배출된 분을 액비의 발효균에 의한 섭취 분해하여 냄새 및 가스제어와 호흡기 질병 예방에 좋다. 순환함으로써 고형물이 분해되어 슬러리 및 침전물이 75%이상 감소한다.

EH공법 정화방류 물리적, 화학적, 생물학적 처리 후 덕인환경의 노하우 EH공법에 의해 활성탄 여과조를 통과하고 영구적으로 사용하는 리크륨 여과기를 거친 후 연한 갈색 또는 무색으로 방류한다.

축산농가에서 미생물 배양과 사용하기 쉬운 미생물 배양기는 배양액으로 빅바이오젠 생명공학연구소에서 개발한 바실러스, 유산균, 효모, 광합성세균에 균형 있게 배합되어 유기질 분해와 생리활성 물질 분비 및 축산냄새 저감과 액비 부숙을 촉진한다.

드럼스크린 압착식 고액분리기는 올 스테인리스 제품으로 타공되어 있는 드럼스크린 원통 여과망에 스크류의 압력으로 압착, 고형물과 분리한다. 고형분 함수율이 75%이하로 부숙이 잘 된다. 밀폐식으로 냄새발생이 적다. 



---------------------------------------------------------------------------------------------------------------------------------


인터뷰 / 새한농장 신길오·전미숙 대표


양돈장 민원 걱정 훌훌…생산성 개선도


‘순환시스템’ 도입 성공적

농장 환경 개선 롤모델로


깨끗한 양돈농장이 지역에서 축산환경 개선사업의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대한한돈협회 무안남부지부의 지부장이면서 새한농장 신길오 대표가 그 주인공. 

신길오 대표는 자신의 새한농장 내부에 꽃밭과 조경수를 조성하고, 농장 곳곳에 나무를 심어 공원처럼 환경을 조성했다. 미생물 배양을 통한 액비순환시스템을 도입해 환경문제를 상당수 해결했다. 액비순환시스템으로 생산된 액비는 정화방류하여 관상어종인 금붕어와 비단잉어를 저류조에서 기르고 있을 정도다.

신 대표는 “축산분뇨를 정화방류해도 중금속이나 기타 물질이 많으면 어류의 아가미에 끼어 폐사로 이어지고 해로운 물질이나 고형물 측정의 바로미터가 되기 때문에 누구든지 방문하여 살펴볼 수 있도록 농장 입구에 정화 방류시스템을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신 대표는 “돈사에서 냄새가 안 난다면 거짓이지만 암모니아와 황화수소 발생이 거의 없어 냄새가 70~80% 수준은 줄은 것 같다”며 “농장에서 떨어진 곳에 마을이 있지만 냄새민원은 없다. 미생물 배양은 농장 소독에도 쓰여 축사에 거미나 파리가 없다”고 자랑한다. 

신 대표는 “모돈 450두 규모에서 순환시스템을 도입하니 폐사도 10분의 1로 줄어 생산성까지 개선됐다”며 “정화방류시스템을 설치해 가동하고 있으며 좋은 결과를 얻고 있다”고 한다.

새한농장이 냄새 없는 깨끗한 농장이 되기까지 내조자인 전미숙 여사와 함께 덕인환경 서성환 대표의 관심과 적극적인 후원으로 이루어졌다고 신 대표는 덧붙인다.

깨끗한 축산농장으로 지속적으로 농장의 환경을 유지·관리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데 주변의 모든 사람들이 함께 노력한 결과물이라는 신 대표는 “새한농장은 사육도, 환경도 동물복지 개념에 초점을 맞추고 지속가능한 양돈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한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