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5.6℃
  • 구름조금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조금울산 27.7℃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6.8℃
  • 구름조금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5.9℃
  • 맑음경주시 28.3℃
  • 구름조금거제 26.3℃
기상청 제공

정육점의 ‘화려한 변신’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정육점하면 빨간색 전등과 타닥타닥 도마소리 등 왠지 어수선한 풍경이 그려진다. 하지만, 요새 정육점은 그렇지 않다. 밝고 조용하다. 여기에 신세대 감성이 잔뜩 묻어있다.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잘생긴 정육점’. 깔끔한 인테리어가 인상깊다. 매장 한켠에는 이런저런 와인, 그리고 가족끼리 연인끼리 이야기를 나눌 식탁이 마련돼 있다. 조용한 카페같다. 한우고기와 와인. 잘 어울린다. 앞으로 드라이에이징 숙성육도 들여놓을 예정이다. 동네 정육점이 이렇게 화려하게 변화하고 있다. 이 정육점 신진섭·정용훈 대표는 “지난 2월 오픈했다. 코로나19에도 불구, 꽤 선전하고 있다. 소비자에게 한발 더 가까이 가는 축산물 유통모델을 만들어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