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7.8℃
  • 맑음고창 2.5℃
  • 맑음제주 8.8℃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5℃
  • 구름많음강진군 5.4℃
  • 구름조금경주시 4.1℃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수출시장, 한우고기 ‘주춤’…돼지고기 ‘활기’

한우고기, 홍콩 정국불안 여파로 지난해 이후 감소세
돼지고기, 영토확대 성과…이미 작년 총 수출량 넘어
적체부위 해소 등 축산시장 안정 기여…적극 지원을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한우고기 수출은 주춤한 반면, 돼지고기 수출은 호조를 띠고 있다.
한우고기 수출은 지난 2015년 12월 홍콩을 시작으로 현재 홍콩, 마카오, 캄보디아 등으로 영토가 넓어졌다.
하지만 수출량은 2018년을 정점으로 감소세다.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한우고기 수출량은 총 51.6톤으로 전년 총 65.2톤 대비 크게 감소했다. 
올 들어서도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6월 20일까지 수출량은 22.7톤으로 전년동기 대비 6.0% 감소, 이대로라면 지난해 수준에도 밑돌 것으로 예상된다.
돼지고기(열처리제품, 밀폐용기제품 포함) 수출은 지난해에 이어 올 들어서도 폭발적 성장세다.
지난해 총 돼지고기 수출은 통관기준 1천293톤으로 전년 922톤 대비 40.2% 증가했다.
올해는 5월까지 벌써 1천543톤을 수출, 이미  지난해 총 수출량을 넘어서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는 무려 273.6% 늘었다.
이에 대해 축산물 수출 업계는 한우고기의 경우 최대 수출국 홍콩이 정국불안에다 코로나19가 겹치면서 수출이 위축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반면 돼지고기 수출은 라오스, 말레이시아 등 영토확장이 활기를 불어넣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는 최근 수년간 수출활동을 통해 한우고기, 돼지고기 모두 수출가능성과 잠재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적극적인 지원이 뒷받침된다면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 내용으로는 △수출국 확대 △질병청정화 △가격안정화 △품질관리 강화 △홍보대책 수립 △국제 네트워크 구축 등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한우자조금, 한돈자조금 수출물류비 지원이 수출활동에 큰 보탬이 되고 있다며, 지속적 시행과 확대를 당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수출은 쇠고기 정육, 돼지고기 후지, 부산물 등 내수시장 소비부진 부위 적체를 덜어낼 통로도 된다. 국내산 축산물의 안정적 가격 형성에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