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수)

  • 흐림동두천 17.3℃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17.6℃
  • 흐림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19.3℃
  • 흐림광주 17.9℃
  • 구름조금부산 21.0℃
  • 흐림고창 17.5℃
  • 맑음제주 20.9℃
  • 흐림강화 16.0℃
  • 흐림보은 14.6℃
  • 흐림금산 13.6℃
  • 구름조금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균형소비’ 기반 구축 올인

정부-업계, 돈육시장 특정부위 편중 심화 해소 대책 착수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시장변화에 고민하고 있는 정부와 양돈업계의 관심이 ‘균형소비’에 모아지고 있다.
코로나사태를 겪으며 특정부위에 대한 소비 및 수익 편중현상이 또다시 심화되고 있는 국내 돼지고기 시장구조의 개선 없이는 안정적인 양돈산업 실현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는 것이다.
육가공업계의 한 관계자는 “편중된 돼지고기 시장구조는 국내 양돈산업의 고질병”이라며 “그 결과 항상 시장불안 요인이 존재해 왔다. 코로나 사태는 이러한 불안요인이 악화되고 외부로 드러나는 계기가 됐을 뿐 ”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응급처방을 통해 일시적으로 저지방부위의 유통흐름만 개선하는 수준의 단기대책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뒷다리살을 중심으로 재고가 쌓이며 전체 돼지고기 시장에 영향을 미칠 정도에 이르고 있지만 코로나 시국이 지속되면서 저지방부위 수요가 주류를 이루고 있는 외식 및 단체급식 시장의 정상화 자체가 불투명한 실정이다 보니 웬만한 단기대책만으론 별다른 약효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 전개되고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모든 소비트렌드가 코로나 이전으로 완전 회귀될 가능성은 희박할 것이란 분석에 힘이 실리며 이참에 국내 양돈산업의 고질병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여론이 급속히 확산, 실제 행동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이같은 추세는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의 행보에서 우선 두드러지고 있다.
다리살 소비촉진에 집중할 것임을 공개적으로 밝히며 드라이브스루 행사 및 온라인 판로확보 등 공격적인 비대면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는 내년에는 관련 사업을 대폭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저지방부위 시장 활성화에 사실상 한돈자조금 사업의 초점이 맞춰진 것이다.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일회성이 아닌 지속사업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관리위원들 사이에 확산돼 있다”며 “신규 TV광고도 다리살을 타깃으로 했다. 소비트렌드에 부합되는 새로운 명칭까지 검토하는 등 한돈 저지방부위의 판로 확대를 위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라고 밝혔다. 
정부 역시 ‘균형소비’ 에 돼지고기 유통정책의 중심축을 고정시키고 있다. 
최근 각각 진행된 ‘국내산 돼지고기 소비균형 달성을 위한 점검 영상회의’도 그 일환이다.
생산자단체를 비롯해 저지방부위의 실수요자이자 소비처인 1,2차 육가공업계까지 참석한 이번 회의는 축산정책국장이 직접 주재, 그 관심도를 반영하기도 했다.
농식품부는 심화되고 있는 뒷다리살 재고 해소 수준을 넘어 근본적인 국내 돼지고기 시장구조 개선을 통한 수급안정 기반 구축을 도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농식품부의 한 관계자는 “민간주도하에 수요와 공급 모든 측면에서 편중된 돼지고기 시장구조를 바꿀 수 있는 대책이 무엇인지 모색하고 있다. 정책이나 제도개선 등 정부 차원에서 뒷받침할 수 있는 부분도 포함돼 있다”며 “저지방부위의 안정적인 판로확보가 특정부위에 집중된 수익구조까지 변화시킬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볼 계획”이라고 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